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유머] 흔치 않은 신데렐라 드라마

아이콘 퀸부끄 | 댓글: 15 개 | 조회: 6158 | 추천: 3 |


남자는 알바생
여자는 항공사 대표임

남자는 원래 가톨릭 신부가 되려고 했는데
여자가 어찌저찌 해서 반함

그래서 신부는 포기한 상황











"그래서.. 그쪽은 이제부터 뭐 하면서 먹고 살 예정이에요?"











"평생 알바할 수도 없고..
하기 싫으면 안해도 돼요. 돈은 내가 많으니까"











"아... 대학원을 갈까 해요"











"대학원...?"











"(하아..) 이번에는 뭐가 되고 싶은데요?"











"생각을 좀 해봤는데...
아무래도 판사가 제 적성에 제일 잘 맞는 것 같아요"











"푸웁... "











"그거... 되기 힘들텐데...ㅋ"










"네, 쉽게 될꺼라 생각 안해요
공부 안한지 좀 되서... 시간이 좀 걸리겠죠?"











(안쓰럽...) 끄덕끄덕











"아... 제가 말을 안했구나
저 서울대 법대 나왔거든요"











"콜록...;;"











"진짜로요?"











"네... 설법...."











"놀랐어요?"

"아니요 ㅎㅎ"











"생선 더 발라줄께요"









식사 후



"지난번에 분명히 나 머리 좋다고 말한 것 같은데..."











"에이.. 그게 그렇다고 그 뜻은 아니지..."











"부모님이 신부 왜 반대했는지 이제야 알겠네..."











"어.. 나 저 앞에 내려줘요. 너무 집 근처에서 내리면 또 시끄러워지니까"

"왜요?"

"보여달라고 난리거든요"











"한 번 보지 뭐"











"그래도 돼요?"










"왜? 나 뭐 어디 내놓기에는 부끄러운 사람인가?"











"아니.. 난 좀 부담스러울까봐..."











"부담은 내가 아니라 은호씨랑 가족이 받아야죠
나같은 사람 만났는데, 
이렇게 좋은 차로 모셔댜드리기까지 하니"

"그렇네... ㅎ"










"오늘 즐거웠어요. 조심히 들어가요"











"손님, 차비 주고 가셔야죠"






















성별이 바뀜

Lv81 퀸부끄

메뉴 인장보기 EXP 93%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