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韓성장둔화 경기 순환적 요인…경제 탄탄

아이콘 후로자폭충 | 댓글: 6 개 | 조회: 1815 |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정원 기자 = 무디스는 원화 약세에도 한국 대외적 펀더멘털이 튼튼하다는 의견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신평사는 한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구조적 원인보단 경기 순환적 요인 때문이라면서 한국의 경제는 탄탄하다고 진단했다.

21일 무디스 인베스터스 서비스 미디어 브리핑에서 크리스티안 드 구즈만 정부신용평가 담당 이사는 글로벌 경제 성장률이 둔화하면서 수출 의존적인 입장인 한국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리스크로 중국 경제둔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마찰, 미국의 자동차 관세 세 가지를 꼽았다.

먼저 중국 경제둔화는 한국 외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도 위험요소로 작용한다고 구즈만 이사는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중간재를 수입해 완제품을 만들어 수출하는데 그치지 않고 최종 수요자로서의 역할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의 자동차 관세로 타격을 볼 수 있는 국가로 한국, 일본, 독일, 멕시코, 캐나다 총 다섯 국가를 꼽았으나 한국은 면제국가로 선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구즈만 이사는 "올해 실질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로 내놓은 것이 한국 기준으로 낮아 보일 수 있으나 전반적인 압력은 구조적이라기보다는 경기 순환적 요인이기 때문에 한국의 경제는 충분히 강하다고 볼 수 있다"면서 "유사한 신용등급을 받은 동종그룹과 비교해서도 경제는 탄탄한 편(economy is strong)"이라고 진단했다.

구즈만 이사는 최근 원화 약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구즈만 이사는 "원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한국의 대외적 펀더멘털이 튼튼하다는 의견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구조적으로 경상수지가 흑자라는 점, 대외적으로 순투자국이라는 점 등이 대외적 쇼크에 튼튼한 완충장치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화가 올해 들어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한국의 부채구조 등을 고려했을 때 재정상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며 한국의 경제여건은 동종그룹에 비교해 좋은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수출 의존적 한국에 영향을 미친 중국의 위안화 환율보다 원화가 더 급한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는 한국은행이 외환시장에 개입을 덜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통화정책에 대해서는 완화적인 정책을 펼칠 여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즈만 이사는 "전 세계 유동성 환경을 보면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을 멈췄고 유럽중앙은행(ECB)도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를 늦추고 있다"면서 "중국 경제둔화 등 대외 경제 상황이나, 인플레이션과 같은 대내적 상황을 고려했을 때 한국도 완화적 정책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판단했다. 

또 구즈만 이사는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무 등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수출의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한국경제에 가장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대외적 요인이다"면서 "최저임금 등과 같은 정부의 노동정책이 고용시장을 냉각시킨 주요 원인으로 보긴 어려우며, 대외적으로 받은 영향을 그저 일정 부분 악화시키는 역할만 했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31056

인벤러

Lv75 후로자폭충

메뉴 인장보기 EXP 44%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