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송환법 반대" 홍콩 10개 대학·100개 중고교 학생들 수업거부(종합)

Laplicdemon | 댓글: 6 개 | 조회: 1610 | 추천: 1 |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다음 달 홍콩 내 대학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가운데 8개 공립대학과 2개 사립대학 학생 대표들이 내달 2일부터 수업 거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00여 개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다음 달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수업 대신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학생들은 다음 달 13일까지 홍콩 정부가 5가지 요구 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행동 수위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홍콩대 학생회의 케네스 다빈 학생회장 대행은 "정부가 우리의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으면 우리는 무기한 수업 거부 등으로 행동의 수위를 높일 것"이라며 "캐리 람 행정장관이 우리와 대화하고 싶다면 먼저 5가지 요구를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다음 달 2일 중문대에서, 13일에는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전날에도 주최 측 추산 2천∼3천여 명의 학생과 교사, 학부모들이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에서 송환법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에 대해 케빈 융 홍콩 교육부 장관은 "학생들은 정치적 혼란에 휩싸여서는 안 된다"며 "어떠한 형태의 수업 거부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이날 밤 '발트의 길' 시위를 본뜬 '홍콩의 길' 시위를 펼쳐 39개 지하철역을 잇는 총 45㎞의 인간 띠를 만들 예정이다. 1989년 8월 23일 총인구가 약 700만 명에 불과한 발트해 연안 3국 주민 중 약 200만 명은 소련에 이 지역에 대한 권리를 넘겨준 '몰로토프-리벤트로프 조약'(독소불가침조약) 50주년 기념일을 맞아 '발트의 길' 시위를 전개했다. 이들은 전 세계에 소련으로부터의 독립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기 위해 이 시위에서 사상 최대 기록인 총연장 600㎞의 인간 띠를 만들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1&aid=0011036564

Lv72 Laplic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88%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