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도난 23년만에 쓰레기봉투서 발견된 그림 클림트 진품으로 확인

Laplidemon | 댓글: 4 개 | 조회: 4245 |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검찰은 클림트의 '여인의 초상'으로 추정된 그림의 정밀 감정 결과 진품으로 드러났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작품은 1997년 2월 이탈리아 북부 도시 피아첸차의 리치 오디 미술관 내 전시실에서 감쪽같이 사라졌다가 거의 23년 만인 작년 12월 해당 미술관 외벽 속에서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당시 정원사가 미술관 건물 벽을 덮은 담쟁이덩굴을 제거하다 사각형 모양의 작은 금속 재질 문을 목격했고, 그 안에서 검은 쓰레기봉투에 담긴 그림을 찾아냈다. 전문가들은 이 그림이 실제 클림트가 그린 진품으로 보인다는 초기 감정 의견을 냈으나 경찰은 공식적으로 진위를 가리고자 전문기관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일각에서는 누군가 장난으로 쉽게 발견될 만한 곳에 일부러 가짜 그림을 숨겨놨다는 등의 풍문이 나돌기도 했는데 이번에 정밀 감정 결과가 나옴에 따라 진위 논란이 수그러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 그림은 '아르누보의 대가'로 꼽히는 클림트가 1917년 그린 여인의 초상이다. 말년인 1916∼1918년 완성한 여러 개의 여인 초상화 가운데 하나다. 갈색 머리를 가진 젊은 여성이 수줍은듯한 표정으로 진녹색의 배경 속에 묘사돼있다. 시가로 6천만∼1억유로(약 773억∼1천288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미술계에선 평가하고 있다. 이탈리아 현지 미술계는 1969년 시칠리아의 한 성당에서 홀연히 사라진 카라바조 그림과 함께 당대 최고의 도난 미술품으로 꼽힌 여인의 초상이 흠집 하나 없이 원 상태 그대로 돌아왔다는 사실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다만 애초에 누가 어떤 의도로 이 그림을 훔쳐 갔는지, 그림이 원래 있던 미술관의 외벽 속에 감춰진 배경이 무엇인지 등 아직도 풀리지 않는 여러 의문은 두고 두고 미스터리로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rankingType=popular_day&oid=001&aid=0011343092&date=20200118&type=1&rankingSectionId=104&rankingSeq=22

Lv73 Lapli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65%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