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자가격리 무용지물?"부산200번 확진자, 대형마트·외식 등 활보

아이콘 알웬이 | 댓글: 10 개 | 조회: 2931 |


부산지역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3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한 확진자가 검체채취를 받은 이후 결과를 기다리는 와중에 택시를 타고 이동하면서 대형마트와 식당을 두루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상 자가격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이들에 대한 철저한 보건당국의 감시와 당사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부산시는 21일 오후 6시 30분쯤, 동래구에 사는 200번 확진자 A씨(19.남)의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판정나자 동래구의 한 식당으로 보건인력을 급파했다.

A씨가 코로나19 검체채취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 하지 않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식당에서 외식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부산시 역학조사관의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9시 10분쯤, 동래구 대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는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이는 등 다른 질환은 보이지 않았다.

병원측 A씨에게 결과가 나올때까지 집에서 자가격리할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병원을 떠난 A씨는 바로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인근 약국, 동래 메가마트까지 들렀다가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

오후 6시쯤에는 집에서 택시를 타고 얼쑤대박터지는 집 동래점을 찾아 외식을 했다.
이날 하루 A씨는 마스크를 끼지 않고 택시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 동래보건소가 A씨의 양성판정을 확인하고 연락을 했지만, A씨가 한 식당에서 외식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자 보건인력을 급파해 이날 오후 8시 30분쯤, A씨를 동래구 보건소에 격리했다.

200번 확진자의 부친은 최근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해 충남 아산에서 2주간 격리됐다가 퇴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들 가족에 대한 코로나19 키트를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지만, 조만간 다시 한차례 검사를 벌일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병원 선별진료소 운영과 관련된 지침에는 본인의 집에서 결과가 나올때 까지 자택에서 격리하고 외출을 삼가하라고 교육하지만 200번 환자는 잘 지켜지지 않았다"며 "코로나19검사후 결과를 기다리거나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반드시 격리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79&aid=0003326086&sid1=102&mode=LSD

Lv45 알웬이

메뉴 인장보기 EXP 81%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