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검찰 핵심증인으로 출석한 최성해

왜구박멸 | 댓글: 7 개 | 조회: 1607 |
최성해(66) 전 동양대 총장이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 부부로부터 자녀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자료를 수사기관에 건네주지 말라는 부탁과 함께 표창장 발급을 정 교수 측에 위임했다는 보도자료 배포까지 부탁받았다고 증언했다.

최성해 전 총장은 30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권성수·김성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사문서위조 등 혐의 정경심(58) 동양대 교수 8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자녀 부정 입시 및 가족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해 10월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23 mironj19@newspim.com

최 전 총장은 '2019년 9월 3일 16시 57분경 정경심이 전화 통화에서 '저에 대한 자료를 내주지 마라. 웅동학원에 대해서도 그렇다. 자료를 잘못내주면 총장님이 다친다'고 말했다는 검찰조사에서의 진술이 사실이냐'는 검찰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검찰이 재차 "'총장님이 다친다'는 말을 정경심으로부터 들은 것이 확실하냐"고 묻자 "그렇다"고 다시 한 번 답했다.

최 전 총장은 그러면서 "다친다는 그런 말을 듣고 저한테 다가오는 게 '설마 다치기야 하겠나'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냥 하는 소리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통화를 이어받아 '(표창장 발급을)위임했다는 말만 해주시면 총장님도 괜찮고 저도 괜찮다고 하면서 보도자료를 만들어 달라'고 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최 전 총장은 조 전 장관의 이같은 부탁과 관련해 "저도 공범이 되지 않느냐"면서 "조국 후보자가 요청한 보도자료 내용이 사실이 아니어서 거짓이기 때문에 보도자료 만들면 제가 더 큰 죄를 짓는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좀 짜증이 났고 높은 자리에 가시는 분이 저한테 이야기를 해서 조금 위축됐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통화에 대해서는 "잘 기억은 안 나는데 같은 문제로 노골적으로는 안하고 자신도 언론에 있기 때문에 '그걸 좀 좋게 했어야 하지 않겠냐는 식으로 하면서 저보고 웬만하면 끝에 말은 해달라'고 했다"며 "(그래서) 웃으면서 '당신 일도 아닌데 그런 걸로 전화까지 하느냐'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자택에서 출근을 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2019.10.04 kilroy023@newspim.com

최 전 총장은 기존 입장과 마찬가지로 조국 자녀 표창장을 자신이 발급해주지 않았다는 취지 발언도 내놨다. '26년 총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표창장 중 조 전 장관 자녀들에 대한 표창장을 발급한 사실이 있나'라는 검찰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발급하라고 권한을 위임한 적 있나', '표창장 발급과 관련해 보고를 받거나 서류에 결재한 적 있나'라는 질문에도 모두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정 교수는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2013년 6월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아들의 상장을 이용해 딸의 동양대 총장 명의 최우수봉사상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정 교수는 이같은 표창장 위조 혐의 등을 부인해 왔다.


니들이 할일은 사기꾼 최성해 구속이지

ㅋㅋㅋㅋㅋ


협박전화를 그렇게 게속 받는데...

나같으면 전화를 수십통 받앗다는데 유시민 한테도받고 그러면 녹취를 한개정도는 햇을거같은데...

대가리가 그렇게 안돌아간건가


http://www.newspim.com/news/view/20200330000627







Lv72 왜구박멸

메뉴 인장보기 EXP 60%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