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세계은행, 동아프리카 '메뚜기떼 대처' 6천200억원 지원

Laplidemon | 댓글: 3 개 | 조회: 1525 |
























세계은행(WB)이 21일(현지시간) 케냐를 비롯해 주로 동아프리카 국가들을 대상으로 5억 달러(약 6천200억원)에 달하는 메뚜기떼 대처 지원금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메뚜기떼 피해가 가장 심한 지부티,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등 4개국은 각각 1억6천만 달러(약 1천985억원)씩 즉각 지원받을 것이라고 홀거 크레이 WB 선임관리가 로이터에 말했다. 그는 중동 예멘과 아프리카 소말리아 등 다른 국가들도 필요한 만큼 펀드를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은 기록적 규모로 증여와 저금리 차관 형태로 이뤄진다. 그러면서 '아프리카의 뿔'로 불리는 동아프리카가 최악의 메뚜기떼 출현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위기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메뚜기 떼는 동아프리카, 중동, 남아시아에 걸쳐 23개국에 해를 끼쳤으며 이는 70년만에 최악의 발발이라고 세계은행은 말했다.

















메뚜기 떼는 근 2천300만명이 식량 부족에 직면해 있는 동아프리카에서 식량 공급을 위협하고 있다. 동아프리카는 또 전역에서 수백만명이 메뚜기떼, 코로나19, 치명적인 홍수 등 '3중고'에 직면해 있다고 AP통신이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세계은행은 아프리카 뿔 지역에서 연말까지 메뚜기 떼를 줄이기 위한 광범위한 대책이 없다면 최대 85억 달러의 작물 및 가축 생산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추산했다. 심지어 대책을 추진해도 손해는 25억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세계은행은 덧붙였다. 사막메뚜기는 하루 150㎞까지 여행하고 어떤 떼는 직경이 250㎞에 걸칠 정도로 거대하며, 자신들의 몸무게만큼 푸른 잎을 먹어치운다. 케냐에선 메뚜기 떼가 모든 케냐인의 이틀 치 소비 식량을 하루 만에 먹어치운다고 크레이 선임관리는 설명했다. 이번 세계은행 지원 프로그램은 농부, 유목민, 농촌 가구 등에 비료와 새로운 작물 종자를 제공하고 사람과 가축의 먹거리를 구하기 위한 현금 지급이 포함된다. 또 메뚜기 떼 감시를 강화하고 조기 경보 시스템을 갖추는 데 투자해 중장기적 대비를 할 것이라고 크레이는 덧붙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11628719

Lv74 Lapli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62%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