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화상캠 켜자 '세수는 했니' 지적..늘어나는 재택근무 갈등

아이콘 칸로지미츠리 | 댓글: 15 개 | 조회: 3120 |

https://news.v.daum.net/v/20200918170701734

화상캠 켜자 '세수는 했니' 지적..늘어나는 재택근무 갈등


3주 째 재택근무 중인 정모(30)씨는 최근 팀원들과 진행한 화상 회의에서 황당한 경험을 했다. 카메라를 켜고 회의 준비를 끝내자 마자, 팀장이 자신의 이름을 부르며 '씻기는 했느냐'고 물었기 때문이다. 정씨가 당황하는 모습을 팀원이 모두 지켜봤고, 팀장은 이후로도 한두명을 향해 같은 농담을 던졌다. 정씨는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외출할 일이 드물어 화장을 하지 않았을 뿐인데 농담이라도 기분이 상할 수밖에 없었다"며 "재택이 길어지다보니 상사들의 잔소리가 느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근무 기간이 장기화되면서 노노 간, 노사 간 갈등이 조금씩 늘고 있다. 사측은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면서 일부 직원들의 업무 태만이 생겨나고 있다고 지적하고, 근로자는 온라인 감시와 초과 근무 빈도가 잦아지고 있다며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저녁에도 '카톡카톡'...온라인 감시에 직원들 불만

근로자들이 가장 많이 불편을 토로하는 것은 '온라인 감시' 시스템이다. 메신저 접속 표시나 메시지 답장 여부 등으로 수시로 근무 중인지를 확인하는 회사와 임원들이 적지 않다. 대기업에 근무하는 박모(29)씨는 "회사 메신저는 접속한 사람 프로필에 초록색 마크가 뜨도록 설계돼 있는데, 점심시간이나 퇴근 시간마다 접속 여부로 간접적인 근무체크를 당한다"며 "점심 자리가 조금 늦어질 것 같으면 아예 노트북을 들고 나가 켜놓고 식사를 한다"고 털어놨다.

--------------------------------------------------------------------------------------------------








Lv74 칸로지미츠리

메뉴 인장보기 EXP 32%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