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朴탄핵에도 후보 냈잖아"…與, 비판여론 수습 부심(종합)

Laplidemon | 댓글: 18 개 | 조회: 1846 |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MBC 라디오에서 "당에 잘못이 있더라도 더 좋은 정책과 후보로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오히려 책임지는 자세라는 판단에서 대표가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재보선 원인을 제공한 선거에 후보를 내려는 것 자체가 약속 파기라는 야권의 지적에 대해서는 "제1·2 도시의 선거에 집권여당이 후보를 내지 않으면 시민들의 선택권과 선출권, 심판권을 근본적으로 제약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유기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자유한국당은 자당 대통령이 탄핵당해 열린 조기 대선에 곧바로 후보를 냈다"며 "그 과거는 벌써 잊었나 보다"라고 역공을 가했다. 그는 정의당이 민주당을 비판하는 것에도 "왜 대선 때는 (당시 자유한국당에) 그렇게 뭐라 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도 2022년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띠는 재보선에 후보를 내는 것은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의견이 대다수다.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당헌을 지키지 못하는 상황을 만든 것에 대해 국민께 면목이 없다"면서도 "중요 선거에 공당이 후보자를 내지 않을 수가 없었다. 이 대표가 적절한 시기에 정중히 사과하며 결단을 잘 전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다른 인사는 "지도부가 좀 더 진지하게 대국민 사과부터 하고, 당헌 개정 얘기를 꺼내는 게 맞는 순서였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공천 방침이 공식화됨에 따라 당내 주자들도 본격적인 경선 채비에 나설 전망이다. 우상호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출마 여부를 질문받자 "당의 방침이 결정되는 것을 전제로 적극적으로 검토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본인과 주변의 손사래에도 연말·연초 개각설과 맞물려 경선 도전 가능성이 거론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1&aid=0011983155

Lv76 Lapli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32%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