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우한 일기' 작가 팡팡 "누구도 책임지거나 사과하지 않아"

Laplidemon | 댓글: 6 개 | 조회: 2512 | 추천: 3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보고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참상을 기록한 '우한 일기'의 저자 팡팡(方方·66)이 "누구도 책임지거나 사과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팡팡은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서면 인터뷰에서 "책임져야하는 이들 중 누구도 책임을 인정하거나 후회하거나 사과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아무 일도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현재 인구 1천100만명인 우한의 코로나19 누적사망자는 3천869명으로 집계됐다. 팡팡은 지난해 1월 23일부터 두달 넘게 봉쇄된 우한의 참상을 폭로한 '우한일기'를 소셜미디어를 통해 게재했으며, 이를 엮은 책은 해외에서 베스트셀러가 됐다. 그러나 이로 인해 그는 중국에서 역적으로 몰렸다. 관영매체와 일부 누리꾼들은 그가 근거없는 주장을 퍼뜨리고 조국을 배신했다고 비판했다.

















팡팡은 앞서 1950년대 중국공산당의 토지개혁을 다룬 책 등을 통해서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러나 '우한일기'로 쏟아진 비판은 차원이 다른 것이었다. 후베이대학 문학원 교수 량옌핑(梁艶萍)은 '우한일기'를 두둔했다가 해고됐고 공산당 당적도 발탈당했다. 팡팡은 "내 나이 60이 넘었지만 그런 비판은 생전 처음 경험해봤다"면서 "그런 팬데믹이 발생할 줄도, 온라인상에서 그런 공격을 당할 줄도 상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당시 든 가장 큰 감정은 충격이었다"고 돌아봤다. 팡팡은 그럼에도 모두가 진실을 기록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이 저마다 사실적으로 기록을 한다면 우리는 가능한 한 진실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면서 "내 기록과 같은 다른 많은 기록이 있다면 사람들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도 쉽게 판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팡팡은 또한 이날 홍콩 빈과일보와의 인터뷰에서는 "'우한일기'가 연재되자 극좌 세력에서부터 공격이 시작됐다"면서 "내 조국이 문화혁명 시기로 후퇴하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1&aid=0012159304

Lv77 Lapli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25%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