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장혜영의원 페이스북 내용

왜구박멸 | 댓글: 15 개 | 조회: 1948 |



장혜영 ''피해자다움'이란 없다···우리는 반드시 일상으로 돌아갈 것'

25일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장 의원은 이와 관련해 ‘피해자다움’도 ‘가해자다움’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직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은 결코 제가 피해자가 될 수 없음을 의미하지 않았다”며 “‘피해자다움’이란 결코 존재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정해진 모습은 없다”며 “속으로 아무리 고통스럽더라도 정해진 일정을 소화하고, 토론회에 참석하고, 회의를 주재했다. 사람들은 저의 피해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장 의원은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에도 ‘피해자다움’은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누군가는 자신을 드러냄으로써, 다른 누군가는 자신을 드러내지 않음으로써 자신의 일상을 회복한다”며 “모든 과정에서 그 어떤 피해자다움도 강요되어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저의 일상은 정치의 최전선”이라며 “성폭력에 단호히 맞서고 성평등을 소리높여 외치는 것은 저의 정치적 소명”이라고 밝혔다.

또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오기 위해 가해자의 사실인정과 진정성 있는 사죄, 그리고 책임을 지는 절차가 필요하다”면서 “가해자 스스로 이를 거부한다면 사회가 적극 나서서 그렇게 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를 두고 “가해자는 저에게 피해를 입히는 과정에서 저를 동등한 인간으로 존중하지 않았지만, 제가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나마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사죄하며 저를 인간으로 존중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그렇기에 저는 분노하기보다 회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가해자다움’도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누구라도 동료 시민을 동등하게 존엄한 존재로 대하는 데 실패하는 순간, 성폭력의 가해자가 될 수 있다. 그가 아무리 이전까지 훌륭한 삶을 살아오거나 많은 이들로부터 존경받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예외는 없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모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연대의마음을 전한다”면서 “우리는 반드시 함께 일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자기당 대표가 본인에 성폭력 했으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성추행 했는지만 밝히면 되지

2차 가해가 두렵다는 양반 말투가 ....무슨  에세이나 시집 쓰나

Lv72 왜구박멸

메뉴 인장보기 EXP 76%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