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벤 최근 논란중인 이야기
전체보기 

[사회] "한국은 결코 실패하면 안됩니다"

아이콘 난사냥 | 조회: 300 |

19년전인 2001년 9월 11일 미국에서 발생한 이른바 '911테러사건'은 전세계에 충격과 공포를 안겼습니다.


'테러'라는 단어가 정의된 이래 가장 충격적인 사건이었고 그게 자타공인 세계 최강대국 미국의 한복판에서 벌어진 일이기에, 충격과 공포의 수위는 한층 더했고 그에 따라 많은 사람들은 미국이 공항봉쇄나 락다운같은 강력한 조치를 취할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예상과 달리 미국은 그 어떠한 봉쇄나 폐쇄, 락다운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았죠.


그에 대한 미국의 대답은 이러했습니다.


"미국이 테러로 인해 시민들의 자유를 제한한다면, 그건 테러에게 지는 것,  미국은 민주주의의 리더로서 자유주의에 대한 신념을 결코 놓치지 않을 것이다"라구요


이처럼 우리가 흔히 '서양'이라 부르는 곳, 그중에서도 '선진국'이라 칭해지는 국가들은,

'민주주의'라는 정치체계, 그리고 그것을 떠받치는 '자유주의' 사상과 '자본주의 시장경제' 체계에 대한 강한 신념으로 무장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서구시민사회를 떠받치는 근간이자 그 어떤 종교적 신앙과도 필적할만큼 절대적인 믿음이자 절대선이고 전리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러한 절대적 신념이 흔들리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그게 지금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코로나 사태입니다.


현재 이 사태를 촉발한 나라로 의심받음과 동시에 가정 먼저 종식한 곳으로 여겨지고 있는 국가가 바로 '중국'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무자비할만큼 권위주의적으로 시민자유를 억압하고 통제함으로써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이전부터 사회주의진영에서 주창해 왔던 "국가위기시에도 민주주의는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물음에 대한 답일수도 있기에,  중국에서는 이를두고 '사회주의의 승리'라며 정치선전까지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만약 서구의 국가들이 중국의 사례를 롤모델로 삼아 무비판적으로 적용한다면 이는 그들의 주장을 인정하는 꼴이 되어버릴 수 있습니다.


난감한 상황이 펼쳐진거죠.


그 순간 마치 영웅처럼 등장한 롤모델이 바로 한국입니다.


한국은 봉쇄,폐쇄,락다운 같은 그 어떤 자유주의를 침해하는 조치도 취하지 않았음에도 이 위기를 잘 톨파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한국이 내어놓은 데이터는 놀라울만치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으며,  게다가 광범위하기 까지 합니다.

무엇보다 한국은 서구의 민주주의가 잘 이식된 모범사례로 일컬어지고 국가이며, 한국또한 대외적으로 이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주장을 반증하는 사례임과 동시에 서구에서 따라해도 전혀 부끄럼이 없는 롤모델로 떠오른거죠..

지금 서구에서 앞다투어 한국을 롤모델로 지정하고 "따라하자"열풍이  불고 있는 핵심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그들에게 있어 민주주의는 종교적 신앙에 필적할 만한 신념체계이고,

그들은 과거 종교적 신념을 증명하고 또 전파하기 위해 '십자군'과 같은 전쟁도 일으킨 이들입니다.. 


그만큼 자신들의 신념을 수호하려는 의지가 강한 사람들이죠.

그리고 그들의 신념을 지키고 증명하는 수호자로 한국이 급부상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결코 실패해선 안됩니다. 


지금 쏟아지고 있는 관심과 주목은 결코 1회성에 그치지 않을겁니다.  확신컨데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연구되고 분석되고 추앙될겁니다


현재  서구에선 대외적으로 "한국이 롤모델이다"고 외치고 있음에도 현실적으론 중국의 모델을 일부 도입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상황이 급박하니까요. 


그래서 이 사태가 종식된 이후의 서구에선 분명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시민들의 자유을 억압하고 민주주의 사상과 인권을 일부 침해하는 정책들이 거론될 확률이 높습니다. 


그럴때마다 진보진영에선 한국의 사례를 '전가의 보도'로 활용하여 방어하게 될 것입니다.


서구에선 아직 권위주의에 맞서 자유주의와 인권,연대등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하고자 하는 지식인,정치인,언론인들이 넓게 포진해 있으니까요


한국은 아마 현미경처럼 자세하게 연구되고, 분석되고,포장되어 '비전'으로 각인될 겁니다. 


한국에 대한 스포트라이트는 우리의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 될 것이고,  우리는 그저 즐기기만 하면 됩니다..  


한국이 실패하지 말아야할 이유는 또 있습니다.

한국은 이웃나라 중국,일본에 비해 세계사에 등장한 시기가 현저히 늦었습니다..  


그로인해 이 작고 낯선 나라는 역사속에서 지속적으로 차별과 편견에 시달려 왔습니다.


심지어 백여년전에는 미국의 대통령(Theodore Roosevelt)으로 부터,


"한국인은 일본인,중국인보다 사물을 분별하는 능력이 쳐지는 미개한 인종이다,  따라서 한국은 자치에 적합하지 않으며 문명인의 지배를 받아야 한다"라는 굴욕적인 말까지 들어야 했습니다.


최근에 들어서야 경제성장과 문화확산을 통해 조금씩 주목받고 있지만,

서구에선 여전히 중국의 아류국, 혹은 일본의 아류국 쯤으로 치부되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그들은 한국과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대해 한국 보다는 '일본'의 입을 통해 듣는게 관성처럼 굳어져 잇습니다.


유럽에서 한국학 연구가 일본의 100분의 1에도 못미친다고 하죠? 그게 엄연한 현실입니다.


자존심의 문제가 아니라, 그 과정을 통해 우리가 입게되는 저평가와 피해가 너무 큽니다..


일본이 과연 우리에 대해 제대로 말해주고 있을까요??


최근 '한류'로 칭해지는 문화확산의 효과로  한국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한국에 대해 직접 배우고자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지금의 코로나 시국을 통한 주목이 결합되어 시너지를 낸다면, 그 관심은 더욱 크게 증폭될 겁니다.


그리고 이번시국을 통해 그들 입장에서도 한국은 중국,일본과는 다르며 별도록 독립시켜 연구해야할 분명한 당위성을 깨닫게 되었으니까요..


어쩌면 우리는 비로소 올곧이 한국의 입장에서 한국을 얘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겁니다.. 


구한말부터 그토록 바라던 바로 그것을 말입니다..


조금 부담스러운 얘기일 수 있다는것 잘 압니다.. 하지만 다시금 강조하고 싶습니다


"한국은 결코 실패하면 안됩니다"


조금만 더 힘냅시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4769633


뭐 이런글이 있어도 병신 보존의 법칙에 의해서 


우주에는 항상 일정량의 병신이있으니깐 



Lv82 난사냥

메뉴 인장보기 EXP 11%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근 논란중인 이야기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