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기] 소녀전선 한국 서비스 2주년 기념 오케스트라, 그 현장을 담다

포토뉴스 | 윤서호 기자 | 댓글: 13개 |



지난 2017년 6월 30일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소녀전선’은 국내 모바일 게임계에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그간 서브컬쳐 게임하면 마이너한 장르에 하는 사람만 한다, 혹은 캐릭터만 믿고 게임성은 뒷전이라는 인식이 짙었습니다. 그러나 '소녀전선'은 특유의 캐릭터와 밀도 있는 시나리오, 세계관, 그 나름의 전략적인 게임성으로 점차 많은 유저들에게 인정을 받고 양대 마켓 매출 상위권에 올랐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도 서브컬쳐 게임을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게임으로 자리잡고 있죠.

정확히 한국 서비스 2주년을 맞이하는 지난 30일, 넥스티브와 X.D 글로벌, 코리안 팝 오케스트라는 한국의 지휘관들과 함께 하는 심포니 공연 ‘인형과 피안화’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했습니다. 출시된지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지휘관들이 공연을 보기 위해 고갯길을 넘고 넘어서 평화의 전당에 왔습니다. 공연 시작 전, 원하는 굿즈를 사기 위해서 빼곡히 줄을 선 지휘관들의 모습도 엿볼 수 있었죠.

'소녀전선' 국내 서비스 2주년을 맞아 한국의 지휘관들과 함께 하는 심포니, ‘인형과 피안화’ 공연 현장을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16:30 ~18:00 - 공연 시작 전, 지휘관들의 모습은?




▲ 공연이 열리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 이미 많은 지휘관들이 굿즈를 들고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 미리 와서 받아가셨는지 티켓부스는 비교적 사람이 적었죠



▲ 대신에 굿즈를 한정으로 구매할 수 있는 이곳에 줄이 섰습니다



▲ "다음 순번까지 대기하세요"




▲ 홀 안에 사람들이 북적이는 이유는?



▲ 전술인형들이 실사로 나온 듯한 코스어들의 자태를 찍기 위해서였죠









▲ 어떻게든 인파를 뚫고 접근해보았습니다



▲ "이제 입장 5분 전입니다"



▲ 어느 새 공연장 밖까지 길게 줄이 만들어졌습니다



▲ 하나둘 사람들이 자리를 잡아가고



▲ 2층, 3층까지 지휘관들이 각자 자리를 찾아서 착석하기 시작합니다



▲ 게임을 섞고 술을 바꿀...이게 아니잖아



▲ 기다리는 동안 발할라 콜라보 PV와












▲ 이성질체, 난류연속 PV가 재생됐습니다




18:00 ~ 18:50 - 처음에는 박력있게 갑니다, 1부 시작



▲ 오늘 공연의 사회를 맡은 유준호 크리에이터



▲ 멋진 연주를 선보일 코리안 팝 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도 박수!



▲ 연주 전에 가볍게 숨을 고르고



▲ 지휘자의 카운트, 순간 정적이 흐릅니다



▲ 강렬한 저음을 내기 위한 첼로, 콘트라베이스의 열성적인 협주






▲ 중장비 부대가 처음 도입된 이벤트, '난류연속'



▲ 진짜배기 소린이들에게는 눈물겹게 힘들었던 상대들이 일순 스쳐지나갑니다



▲ 어...음 저 분들 보니까 왠지 PTSD가 재발할 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 맨 처음을 장식한 곡은 난류연속 OST, New Dawn이었습니다









▲ 지휘관들이 수도 없이 보았을 장면들처럼 익숙한 이 곡은



▲ 로그인 할 때마다 들려오는 바로 그 곡입니다






▲ 이 조합을 보고 '아' 하시는 분들이 있겠죠? 힌트: 빨간봉투



▲ 한 곡 한 곡 끝날 때마다 정중히 인사하는 지휘자



▲ 옛날 교복풍 옷을 입은 것이 인상적입니다



▲ 아마 여기 오신 분들에게 숱하게 죽창을 맞았을 우로보로스에게 잠시 애도를



▲ '~없찐' 시리즈가 시작된 큐브 이벤트, 생각해보니 그땐 파없찐이었습니다(먼산)



▲ 옆에 화면에서도 연주자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 디스트로이어가 낚여서 들어간 빅댕...아니 가름 소체



▲ 선택의 기로에 놓인 UMP45, 그 순간을 조명한 심층투영 이벤트



▲ 1부 마지막을 장식할 그 곡은? 힌트: 특이점






▲ 힌트2: 아쉽게도 보컬은 못 모셨지만, 보컬곡입니다






▲ 특이점 마지막을 장식한 그 곡, What Am I Fighting For를 끝으로 1부 공연이 종료됩니다




19:00 ~ 19:30 - 커피 세트는 누가 받아갈까요? 럭키 드로우




▲ 팬 이벤트에서 빠질 수 없는 럭키 드로우 시간입니다



▲ 이번 공연에 참가하신 코스어 분들이 무대 위에 올라서 추첨을 진행합니다



▲ 그냥 추첨만으로는 섭섭하니 현장 즉석 인터뷰도 진행됩니다



▲ "두 분도 코스한 전술인형처럼 실친이신가요?"



▲ "소녀전선 유저라 감회가 새롭네요"



▲ 인터뷰가 끝나고, 이제는 뽑을 시간입니다



▲ 왜 뒤를 돌아보았을까요?



▲ 지휘관이면 익숙한 바로 그 영상



▲ 그 영상에 눈이 팔린 사이에 어느 덧 사회자에게 종이가 전달됩니다



▲ 과연 몇 번이 뽑혔을까요?



▲ 어느 덧 최후의 추첨까지 이어지고



▲ 마지막 상품은 그리폰 특제 커피세트입니다



▲ 바로 이 제품이죠



▲ 과연 그 행운의 주인공은 누구? 상품은 끝날 때 티켓 부스에서 받아갈 수 있습니다




19:30 ~ 20:15 - 커튼콜은 우리말 테마곡 'Frontline', 지휘관 여러분 다음에도 만나요







▲ 마인드맵 업그레이드한 인형들의 영상과 함께, 2부 공연이 시작됩니다



▲ 로그인하면 무조건 반사적으로 들어가는 숙소



▲ 분명 잡혀왔는데 어느 새 기믹으로 슬그머니 껴있는 아키텍트



▲ 숙소 테마곡, 'Cury'였습니다



▲ 3코...아니, 소녀전선의 얼굴이자 카페 주인 스프링필드



▲ 스프링필드가 운영하는 카페에서는



▲ 각 인형들의 스킨 스토리 등을 볼 수 있습니다






▲ 참으로 그리폰 지휘관이라고 한다면



▲ 주로 쓰는 인형에게 서약 정도는 해줘야죠



▲ 작다고 무시하고 달려든 소린이들을 여럿 울린 저지



▲ '혐포'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지만 한 층 성장해서 돌아온 M4A1



▲ 피날레 직전을 장식할 이벤트는



▲ 역시나 특이점이었습니다






▲ 테마를 관통하는 문구와 함께 시작되는 연주



▲ 그리폰의 몰락



▲ 철혈의 보스, 엘더브레인이 전면에 나서고



▲ 정규군의 본격적인 개입으로 큰 변화가 발생한 소녀전선 1부 마지막 이벤트, '특이점'



▲ 그리고 이어지는 커튼콜



▲ 아직 지휘자님 디너게이트 안 내려놓으셨습니다 워워



▲ 드디어 지휘자님이 디너게이트를 내려놓으시고, 지휘 들어가십니다

▲ 아쉽지만 구리리의 보컬은 MR로 대체되었습니다



▲ 이렇게 해서 오늘의 공연은 마무리되었습니다



▲ 사람들이 급히 빠져나가는 이유는?



▲ 10시까지 굿즈 판매가 이어지기 때문이죠



▲ 지휘관 여러분 또 만나요~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