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시삼십삼분, '데카론M' 올해 내로 선보인다

게임뉴스 | 김수진 기자 | 댓글: 14개 |



네시삼십삼분(대표 한성진, 이하 4:33)이 올해 스포츠 및 서브컬처 장르의 신작 모바일 게임 6종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먼저 2018년 출시 후 지난해까지 글로벌 2천 5백만 다운로드 및 70% 이상의 높은 글로벌 매출 비중을 기록하고 있는 모바일게임 ‘복싱스타’를 잇는 스포츠 캐주얼 게임 2종이 올해 출시 예정이다. 볼링을 소재로 한 ‘볼링스타’(가칭)와 추가로 신작 1종이 개발 중이다.

또 탄탄한 IP가 특징인 서브컬처 게임 3종의 퍼블리싱 서비스도 준비되어 있다. 해상에서 펼쳐지는 함선간의 전투가 특징인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가디언 프로젝트’와 유명 IP를 기반으로 한 ‘검, 시간을 긋다’를 비롯해 방치형 모바일 RPG ‘방치학개론’(가칭)도 상반기 정식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가디언 프로젝트’는 지구를 지키기 위해 창조된 인조 생명체 안드로이드의 반란에 맞서 자신만의 함대를 꾸려 세계를 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용자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직관적인 이용자 인터페이스(UI)와 100종 이상의 매력적인 미소녀 캐릭터를 만날 수 있으며, 총 6종의 함선과 꾸미기(Customizing) 시스템 및 이용자간의 대규모 전투 콘텐츠(PVP)도 즐길 수 있다.

‘검, 시간을 긋다’는 일본 리젯(Rejet)사에서 발매한 시대극 게임 ‘검이 그대’를 원작으로,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탄탄한 스토리 라인, 호화 성우진, 매력적인 일러스트가 강점으로 꼽히는 게임 작품이다. 특히 탄탄하고 깊은 스토리, 매력적인 일러스트, 캐릭터와 깊은 교감을 나눌 수 있는 생활 컨텐츠 그리고 쉬우면서도 전략성이 가미 된 전투 시스템에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개발 자회사에서 자체 개발중인 서브컬처 게임 ‘프로젝트F’와 국내에서 3년째 서비스 중인 수집형 RPG ‘삼국블레이드’의 글로벌 서비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활·영웅·블레이드 등 차별화된 게임으로 성과를 냈던 4:33은 올해부터 자사의 특징을 살린 색다른 게임으로 해외에서 성과를 내 실적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4:33 한성진 대표는 “네시삼십삼분은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하이퍼 캐주얼 장르의 게임과 더불어 탄탄한 팬층이 형성되어 있는 서브컬처 장르의 게임으로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 실적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4:33의 자회사 썸에이지에 속한 개발 자회사 로얄크로우도 올해 출시를 목표로 신작 모바일 게임 ‘데카론M’과 PC 플랫폼 기반의 FPS게임 ‘프로젝트 로얄크로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로얄크로우는 ‘서든어택’, ‘하운즈’ 등 유수의 일인칭슈팅(FPS) 장르 개발자들이 의기투합한 FPS 전문 개발사다.

‘데카론M’은 지난 2005년 출시된 PC MMORPG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모바일 게임이며, ‘프로젝트 로얄크로우’는 PC 기반의 FPS게임으로 정통 밀리터리 콘셉트로 개발 중이다.

신규 프로젝트는 PC 온라인을 시작으로 콘솔 등 보다 다양한 플랫폼에서의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