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방 제작진의 첫 콘솔 타이틀, '베리드스타즈' 7월 30일 출시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 댓글: 12개 |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는 3일 ‘스튜디오 라르고(Studio LARGO, 디렉터 진승호)’에서 개발한 콘솔 타이틀 커뮤니케이션X서바이벌 어드벤처 ‘베리드 스타즈’를 7월 30일에 발매한다고 밝혔다.

‘베리드 스타즈’는 ‘검은방’, ‘회색도시’ 시리즈 등으로 잘 알려진 진승호 디렉터가 선보이는 첫 콘솔 타이틀로 이달 10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 30일 ‘PlayStation(PS4, PS VITA)’ 및 ‘닌텐도 스위치’를 통해 발매될 예정이다.

‘PS4’ 및 ‘닌텐도 스위치’ 모두 일반판(54,800원)/서바이버스 에디션(Survivor’s Edition, 138,000원)/ 다운로드 등 세 가지 버전으로 구분되며, 현재 단종된 PS VITA의 경우 다운로드(39,800원)만 지원한다.

이 게임은 서바이벌 오디션 도중 발생한 의문의 붕괴사고로 고립된 캐릭터들이 생존을 위해 펼치는 스토리를 중심으로, 캐릭터들간 다양한 갈등 요소들을 대화와 SNS 등 ‘커뮤니케이션’이라는 키워드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또한 박성태 및 남도형, 류승곤, 김하루, 김연우, 이경태 등 정상급 인기 성우들의 더빙을 통해 몰입감을 높였으며, 플레이 진행에 따라 멀티 엔딩을 즐길 수 있는 등 탄탄한 구성을 통해 게임 팬들로부터 하반기 콘솔 기대작으로 큰 관심을 얻고 있다.

라인게임즈는 ‘베리드 스타즈’ 사전예약 구입자 전원에게 ‘그립톡’을 증정하며, 공식 사이트를 통해 게임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안내하는 한편 한정판 구성 등 게임에 대한 추가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