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도종환 문체부 장관 "게임산업, 정부주도 규제 정책에서 벗어나야"

게임뉴스 | 양영석 | 댓글: 8개 |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

금일(27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도종환 장관이 판교에 위치한 '글로벌게임허브센터'를 방문해 게임업계 및 관련 단체의 주요 관계자와 새 정부의 게임 산업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방향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비공개로 이뤄졌으며, 넥슨코리아 박지원 대표이사를 비롯해 넷마블 게임즈 권영식 대표, NHN엔터테인먼트 정우진 대표와 네오위즈 이기원 대표, 스마일게이트 양동기 대표 등 주요 국내 게임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성남분당갑) 김병관 의원과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윤준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장, 한국콘텐츠진흥원 강만석 산업융합부원장 등 관련 단체장도 함께 참석해 도종환 장관은 총 20여 명의 업계 관계자를 만났다.

도종환 장관은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되기 전에, "지금 우리 게임산업이 활력을 잃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고 이를 해결해보고자 여러분들을 찾아왔다. 우선 새 정부의 게임 산업 정책방향을 말씀드리고 여러분들의 의견을 들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새 정부는 앞으로 창업에 우호적인 산업 환경을 조성하고 중소기업이 중견기업, 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다리를 만드는 데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이를 위해서 '게임 성장 사다리 펀드'를 조성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유통, 마켓 등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 보육 및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게임 부스트 센터'를 구축하는 등 역동성 회복을 위한 정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게임 산업 규제 정책의 방향성도 변화될 예정이다. 도 장관은 "게임 산업 규제 정책은 정부 주도의 일방적 규제 정책에서 벗어나서, 게임업계의 자율과 책임이 강조하는 방향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변환하고자 한다."며, "게임산업의 다양한 구성원이 함께하는 '민관 합동 게임 규제 개선 협의체'를 만들고, 사회적 공감을 얻는 자율 규제를 만들어 낸다면 게임으로 인한 폐해와 갈등을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새로운 협의체를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새 정부는 게임이 남녀노소 모두에게 건강한 여가가 될 수 있도록 성숙된 게임문화를 만들어가는 진흥정책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도종환 장관은 "게임 문화의 진흥은 일시적 조치로 가능한 일이 아니고, 특히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게임 업계에서도 게임 문화를 진흥해나가는 일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당부했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