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콘진, 게임업계 애로사항 및 산업 발전 의견 청취

게임뉴스 | 이두현 |
자료제공 - 한국콘텐츠진흥원



▲ 게임산업 제작지원 과제 수행기관 간담회 현장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이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게임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나섰다.

29일 서울 대학로 콘텐츠코리아랩(CKL)에서 ‘2017년 게임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된 57개 중소게임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게임산업 제작지원 과제 수행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날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주최로 이달 27일 열린 게임업계 간담회의 후속조치로 시행됐으며, 장관 간담회에서 강조한 게임업계의 중소업체 경쟁력 제고 방안의 일환으로 한콘진의 지원을 받는 제작지원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부원장, 이영재 콘텐츠진흥1본부장 등 간담회에 참석한 한콘진 관계자들은 ▲첨단 융복합 게임 ▲차세대 게임 ▲기능성 게임 ▲체감형 아케이드 게임 ▲가상현실콘텐츠 체험존 등 한콘진의 5개 지원사업에 참여 중인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국내 게임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들은 특히 인력채용, 제작완료 후 사업화, 해외시장에 대한 정보부족 등을 가장 대표적인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한콘진은 ▲게임전문교육 강화 ▲게임콘텐츠 제작지원과 연계한 마케팅 및 유통사업 강화 ▲해외 퍼블리셔와의 연계 강화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구체적인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단계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각 업체만의 게임 제작 노하우를 공유하고 현재 제작중인 게임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경쟁력 있는 게임콘텐츠 개발과 국내 게임산업 발전을 위한 의견도 나눴다.

간담회를 마친 후 김영철 부원장은 “대한민국 게임산업 발전을 위해 지원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온 한콘진은 우수 게임의 해외 마케팅 지원 등 새로운 시도를 늘려가고 있다”며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개선점을 찾아 향후 사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 모두발언 중인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부원장(왼쪽에서 세 번째)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