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액토즈소프트, 샨다게임즈와 ‘미르의 전설2’ 재계약 체결

게임뉴스 | 윤서호 | 댓글: 10개 |



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는 샨다게임즈(대표 시에페이)와 온라인 게임 ‘미르의 전설2’의 중국 독점 라이선스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전했다.

재계약 기간은 지난 2008년 계약 갱신과 동일하게 현 시점으로부터 8년간이다. 계약금은 지난 계약금 대비 57% 추가 상향했으며, 로열티 배분률은 기존대로 적용된다.

액토즈소프트는 온라인 게임 ‘미르의 전설2’의 공동 저작권자로서 샨다게임즈와의 중국 라이센싱계약에 대한 갱신권한을 보유하고 있다. 현지 파트너사인 샨다게임즈는 이번 재계약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미르의 전설2’의 중국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미르의 전설2’는 탄탄한 스토리와 동양미를 강조한 그래픽, 완성도 높은 게임성으로 전 세계 12억여 명의 가입자 수를 확보한 무협 MMOPRG 장르의 온라인 게임이다. 2001년 한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실시했으며, 같은 해 샨다게임즈를 통해 중국 서비스를 시작해 현지에서 지난 16년동안 꾸준히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중국에서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지 불과 2달 만에 동시 접속자 수가 30만 명을 넘어섰고, 2003년 최고 동시 접속자 수 80만 명이라는 기록적인 수치를 달성하기도 했다.

액토즈소프트의 구오하이빈 대표는 “‘미르의 전설2’를 중국 국민 게임으로 만든 지난 16년간의 샨다게임즈의 기여도를 높게 평가했으며 중국 파트너사로서의 역량에도 차별화된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해 재계약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미르의 전설2'의 안정적인 중국 서비스를 기반으로 향후 자사의 IP사업 및 신사업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뉴스] 위메이드, “협의 없는 미르의 전설2 재계약은 원천 무효”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