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의 밝은 미래 전망하는 제5회 '게임문화포럼', 18일 개최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댓글: 4개 |
자료제공 -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후원하는 ‘제5회 게임문화포럼’이 오는 18일 14시부터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3층 카오스홀에서 열린다.


◆ 게임의 사회문화적 가치를 다각도로 조명...게임문화의 밝은 미래를 전망하다

‘제5회 게임문화포럼’은 게임관련 학계·업계·일반인 등 200여 명이 자리한 가운데 ‘게임 &(그리고)’라는 테마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게임 & 의학’, ‘게임 & 교육’, ‘게임 & e스포츠’ 등을 주제로, 게임과 연관성이 높은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대중들이 잘 인지하지 못했던 게임의 순기능과 선(善) 이용법을 새롭게 조명하고자 마련됐다.

기조 강연에는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강동화 교수((주)뉴냅스 대표이사)가 <게임 그리고(&) 의학 : 게임, 치료제가 되다>를 주제로 ‘디지털치료제’시대에서 보건의료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는 게임이 치료제로써 가지는 효능과 역할에 대해 논한다.

주제 강연에서는 ▲송화초등학교 최은주 교사가 '게임 그리고(&) 교육 : 수업, 게이미피케이션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실제 수업에서 게임을 활용했던 경험을 나누며 학생들의 높은 참여와 몰입을 이끌어내는 게임의 순기능을 이야기한다. 이어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스포츠레저학과 박성희 교수가 '게임 그리고(&) e스포츠 : 게임을 넘어 미래 스포츠로'를 주제로 게임이 e스포츠라는 새로운 형태의 문화/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현상과 전망을 소개한다.


◆ 국산 게임음악 오케스트라 연주, ‘게임’의 예술성을 체감할 수 있는 이색 프로그램 눈길

이외에도 이번 포럼에는 게임의 예술성을 느껴볼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전문 오케스트라의 특별공연으로 ‘바람의 나라’, ‘카트라이더’ 등 국산 게임음악을 편곡해 연주할 계획이다. 게임음악과 클래식을 접목하여 오락 도구인 게임의 이면의 예술성에 대해 재고하고, 배경음악, 그래픽, 스토리 등 종합 예술로서의 게임을 재조명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마지막 프로그램으로 패널토의가 이뤄진다. '게임을 만드는 사람들, 게임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주제로 진행되는 토의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이상규 연구원 ▲라이엇게임즈 진예원 e스포츠 PD ▲굿모니터링 류태경 게임물전문지도사와 게임제작 및 연구, 이용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단이 참여한다. 게임 생산자가 처한 노동환경과 가치관을 살펴보고 게임물 모니터링 및 이용자 측면에서 바람직한 게임문화 형성방안에 대해 토의할 예정이다. 세션 진행은 ▲순천향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이정엽 교수가 맡아 심도 있는 대화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게임문화포럼을 통해 일상문화로 자리 잡고 있는 게임의 순기능과 잠재력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깊이 공감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제5회 게임문화포럼’은 게임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며 온오프믹스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