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7] CES에서 만난 E블루 "아이언맨 키보드 보고가세요"

게임뉴스 | 김지연,서지운 | 댓글: 5개 |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인 CES2017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미국 현지시간)부터 열렸다. 50주년을 맞은 올해 CES에는 150여개 국에서 총 3,800개 이상의 업체가 참가했다.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사우스 홀에 위치한 게임&VR 코너에는 여러 업체가 참가해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신기술과 서비스, 디바이스 등이 소개했다. 그 중 'E블루(E-BLUE)'는 e스포츠 스테디움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PC방 형태로 부스를 선보였다.

'E블루'는 대학교 내에 e스포츠 시설을 갖추는 데 있어 필요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를 지원해주는 곳이다. 즉, 게임을 즐기기 위해 필요한 컴퓨터,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 헤드셋 등을 세팅하고 있다. 나아가 이를 운영하기 위해 필요한 관리 프로그램 및 소프트웨어도 파트너사인 'GG Leap'를 통해 지원한다.

또한 'E블루'는 '캡틴 아메리카'와 '아이언맨'에 대한 라이센스를 취득, 3년간 두 IP와 관련된 라이센싱 사업을(마우스, 헤드셋, 키보드, 보조배터리 등)를 담당한다.

유럽 지사 담당자인 데이비드(David)는 "고객이 요청하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이외에 공간 전체의 인테리어도 직접 해드리고 있다. 원한다면 현재 부스와 같은 컨셉으로도 공간을 디자인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E블루'는 전세계 250여 곳에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리하고 있다. 주요 마켓은 동남 아시아 지역이며, 홍콩과 더불어 중국, 말레이시아, 유럽 및 북미에서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 컴퓨터 외에도 의자, 책상 등도 제공하고 있다.







▲ 아이언맨 헤드폰과 마우스



▲ 캡틴아메리카 헤드폰과 마우스



















▲ 게임을 즐기는 관람객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