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7] 가상현실 전쟁 2라운드 시작! CES2017 종합 풍경기

게임뉴스 | 김지연 | 댓글: 6개 |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인 CES2017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미국 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4일간 진행되었습니다.

올해로 50주년을 맞은 CES2017에는 약 150개 국가에서 3,800여 개의 업체가 참가했습니다.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 기업은 600개 이상이며, 관람객 수는 17만 5천여 명 이상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CES는 동쪽 전시장과 서쪽, 남쪽 등 총 3개의 구역에서 행사가 진행되었는데요. 하나의 전시장 안에는 수 많은 건물이 포함되어 있어, 하나의 전시장을 모두 보는데 하루가 걸릴 정도였죠. 전시장 간의 거리도 상당히 멀어서, 동쪽 전시장에서 서쪽 전시장까지 걸어서 30-40분이 소요되었습니다. 이동 시에는 모노레일을 타고 다녀야 할 정도였고요. 하지만 다양한 업계에서 저마다 내세우는 최신 기술과 신제품을 구경하느라 시간 가는줄 몰랐습니다.

게임 분야에서는 VR과 AR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부스 구분할 것 없이 어디서나 쉽게 VR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포드(FORD) 부스에서도 VR을 활용한 콘텐츠를 접했는데요. 게임 산업이 아닌 다른 분야에서도 VR과 AR을 이용해 자사 제품을 홍보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그 외에 각종 콘솔 패드와 웨어러블 컨트롤러, 아이트랙킹을 활용한 게임 플레이 등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삼성과 레이저, 조텍, MSI는 게이머들을 위한 뛰어난 성능의 게이밍PC를 선보였으며, 휴대성을 극대화 한 미니PC도 전시되었습니다.

4일로는 충분히 즐기기에 아쉬움이 남았던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2017의 풍경을 사진으로 전해드립니다.



▲ 최신 기술하면 빼놓을 수 없는 '자동차'가 가득했던 전시장






▲ 엔비디아가 왜 자동차 전시장에 있었을까요?



▲ AI 자동차 컴퓨팅 시스템을 위해서였네요,






▲ 엔비디아 쉴드












▲ 컴퓨터 성능 테스트를 위한 툼레이더 플레이입니다.






▲ 속이 투명한 자동차






▲ 환경 친화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자동차



▲ 내부 모습이 신기해서 찍어봤습니다.






▲ 포드 자동차 전시장 내에 마련되어 있던 VR 시연장



▲ 포르자에서 등장하는 포드 자동차를 몰아보는 이벤트



▲ 바로 옆에는 삼성 VR 4D 체험장이 있었죠.



▲ 정말 타보고 싶었던 '우주 레이싱'



▲ 이 사람들은 에어쇼를 즐기고 있습니다.






▲ 카시오에서 선보이는 새로운 아웃도어 스마트워치 '프로 트렉'



▲ 한번 충전시 20시간 사용 가능하며, 절전 모드로 두면 한달 가량 지속된다고









▲ 쫙쫙 펴지는 삼성 노트북



▲ 여긴 퀄컴 부스



▲ 4G를 뛰어넘는 5G를 소개하고 있었습니다.



▲ 이곳에서도 변함없이 VR 체험장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 이번에 공개된 인텔의 자체개발 VR '프로젝트 알로이'



▲ 지나가다가 마주친 기가바이트 부스









▲ 샤오미 부스



▲ 역시나 샤오미 부스에서도 VR 기기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가격=50달러



▲ 샤오미 전기밥솥 (144달러)



▲ 이쪽은 드론 부스만 모인 구역입니다.



▲ 다양한 형태의 드론을 볼 수 있었죠.






▲ 스타워즈 IP를 활용해 제작한 드론



▲ 드론 실제 사이즈






▲ 레이저에서 공개한 3개 모니터 탑재된 노트북



▲ 실제 게임 장면



▲ 나사(NASA)도 CES를 방문했네요.



▲ VR을 끼고 화성을 탐사하는 콘텐츠



▲ VR을 끼고 돌아가는 기기 위에서 게임을 즐긴다.









▲ 각종 VR/AR 기기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 방독면....?



▲ 한 켠에 마련되어 있던 핀볼 게임장



▲ 이것도 어디까지나 신기술의 시연입니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