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국내 유니티 개발자들 토론의 장! '유나이트 서울' 풍경기

포토뉴스 | 윤홍만 |



유니티 개발자들이 모여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는 국내 최대의 개발자 컨퍼런스 '유나이트 서울 2017'이 금일(16일), 서울 킨텍스에서 성대하게 개최됐습니다.

16일과 17일 양일간 진행되는 이번 유나이트 서울 2017에서는 '게임엔진 그 이상(More than an Engine)'을 주제로 유니티 각 사업부 핵심 인사들의 키노트를 비롯해 50여 개의 다양한 강연이 진행돼 참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켰습니다.

유니티로 개발한 여러 게임을 소개하는 '메이드 위드 유니티(Made With Unity, 이하 MWU) 행사도 현장에서 참관객들을 맞이했습니다. MWU 현장에서는 하운드 13의 '헌드레드 소울'을 비롯해 '마제스티아', '나이츠폴', '인간 혹은 뱀파이어' 등 다양한 게임들을 체험해볼 수 있었는데요. 아울러 3층에서는 다양한 VR 게임들이 시연돼 작년에 이어 올해도 VR에 대한 관심은 뜨거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과연 올해 유나이트 서울 2017은 어떤 모습이었고 얼마나 많은 참관객들이 왔을까요? 그리고 올해는 유니티로 만든 어떤 게임들이 출시를 앞두고 있을지 사진으로나마 전달해 드리기 위해 현장의 이모저모를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 유니티 로고를 형상화한 중앙 부스. 키노트가 한창이라 한산한 모습입니다



▲ 기업 부스는 아침부터 오가는 사람들이 더러 보이네요



▲ SIEK 부스에서는 게임 콘텐츠 개발 상담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 뷰포리아 부스에서 볼 수 있었던 AR 앱









▲ 키노트가 끝나자 많은 참관객들이 밖으로 나왔습니다






▲ 3층 VR 부스 쪽으로 가자마자 '건그레이브 VR'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 VR 시대를 대비한 VR 에디터도 시연해 볼 수 있습니다



▲ 외부 카메라를 활용한 독특한 VR 게임 '슬라이스 & 다이스'



▲ 한대훈 대표의 '오버턴'은 여기서도 인기네요



▲ 이건 뭐하는 물건인고...?



▲ 자체 개발한 VR 슈팅 게임용 건 컨트롤러



▲ 출격 준비 완료






▲ 체험형 VR 부스는 여기서도 인기만점



▲ 유니티로 개발한 다양한 게임들을 시연할 수 있는 MWU 현장






▲ 독특한 아트의 하이디어 신작 '인간 혹은 뱀파이어'









▲ 카본아이드의 신작 '나이츠폴'도 시연해볼 수 있었습니다






▲ 유나이트 LA 및 GDC 2017에서 호평이었던 '헌드레드 소울'



▲ 클라이브 다우니(Clive Downie) 유니티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












▲ 이제부터는 진지모드



▲ 강연 들을 때는 무료 커피만한 게 없죠



▲ "유나이트 서울 2017 화이팅!"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