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웹젠, 2분기 실적 발표...매출 437억 원 달성, 전년 동기 대비 18.8% 하락

게임뉴스 | 원동현 | 댓글: 4개 |



㈜웹젠(대표 김태영)이 2017년 2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오늘(8월10일) 공시된 웹젠의 2017년 2분기 실적은 영업수익 437억 원으로 전분기(2017년 1분기) 대비 1.4% 올랐으며, 영업이익은 112억 원/ 당기순이익 100억원으로 2.7%/ 36.2%씩 상승했다. 전년동기(2016년 2분기)대비로는 영업수익,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8.8%, 23.6%, 11.0% 줄었다.

웹젠은 2017년 하반기에 중국 협력사들과 제작하고 있는 IP제휴 모바일게임 및 ‘HTML5게임’들을 국내외 시장에 출시하면서 게임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우선, 텐센트와 함께 준비하는 ‘뮤 오리진’의 후속 모바일MMORPG ‘기적MU: 각성’과 룽투게임즈의 모바일MMORPG ‘기적MU: 최강자’의 중국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두 게임 모두 중국 현지 비공개테스트를 마쳤으며, 추가개발을 거쳐 중국에서 먼저 출시한 후 국내 출시 일정을 확정 짓는다. 한국에서는 웹젠이 해당 게임들의 게임서비스를 맡는다.

또한, 웹젠은 ‘천마시공’/ ‘37후위’/ ‘후딘’ 등 중국의 게임개발사들과 함께 ‘MU(뮤)’IP 기반의 ‘HTML5게임’을 공동 제작하면서 스마트기기 등에서 애플리케이션(앱)게임에 이어 중요한 차세대 게임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되는 HTML5게임 시장도 준비하고 있다.

이들 중 ‘37후위’는 오늘부터 웹게임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뮤 이그니션(중국명 ‘대천사지검’)’을 HTML5게임으로 제작한 ‘대천사지검H5(한국서비스명 미정)’의 소규모 그룹테스트(FGT, Focused Group Test)를 시작했다.

이외에도 웹젠은 자사의 IP를 활용한 2차 파생상품 등의 콘텐츠사업 협력사들도 꾸준히 늘려가고 있으며, 하반기 중 글로벌 게임포털 ‘Webzen.com(웹젠닷컴)’에서 PC온라인게임 ‘뮤 레전드’의 글로벌서비스를 시작한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IP제휴사업, 글로벌 게임서비스 등 가시적인 게임사업과 더불어 전략적으로 차세대 게임플랫폼에 대응하는 등 여러 미래사업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보유 IP의 가치를 높이고 게임개발 기술을 확대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