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배틀그라운드', PC방 점유율 20%대 찍었다

게임뉴스 | 이두현 | 댓글: 138개 |



블루홀(대표 김강석)의 FPS 게임 ‘배틀그라운드’가 PC방 점유율 20%대를 넘어섰다.

지난 9일, PC방 게임 순위 리서치 업체 게임트릭스는 ‘배틀그라운드’가 PC방 점유율 22.39%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배틀그라운드’는 긴 연휴 동안 16~17%의 점유율을 보이며 소폭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추석 당일(4일)부터 상승세를 타, 지난 8일 PC방 점유율 20%를 넘어섰다.

‘배틀그라운드’의 스팀 동시 접속자 수는 연일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오늘(10일) 확인된 최고 동시 접속자 수는 196만여 명이다. 이 기록은 2위인 ‘도타2’ 당일 최고 기록의 3배를 웃돌며, 2위부터 10위까지 게임 당일 최고 기록을 합해도 ‘배틀그라운드’에 못 미친다.

블루홀에서 개발 중인 ‘배틀그라운드’는 올해 3월 23일 스팀 얼리억세스 출시 후 현재까지 1,200만 장 이상 팔렸다. 국내 서비스는 카카오게임즈와 협력해 준비하고 있으며, 오는 10월 24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한다. 이날 행사에서 PC방을 비롯한 한국 서비스 전반과 세부 계획이 공개될 예정이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