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오픈 시즌2] 네메시스 등장! 'Halation' 손진호-'Caster' 박종철 4강 진출!

게임뉴스 | 전상후 기자 |



8일 강남 인벤 스튜디오에서 섀도우버스 아마추어 오픈 시즌2 8강 B조 경기가 진행됐다. 8강 B조에서는'Halation' 손진호와 'Caster' 박종철이 4강 진출에 성공했다.

1경기는 'Beita' 이응건 대 'Caster' 박종철의 대결이었다. 이응건은 비숍 + 네메시스라는 흔히 볼 수 없는 리더 픽을 하면서 현장의 탄성을 불러왔다. 상대인 박종철은 위치 + 엘프를 준비해왔다. 1세트는 비숍 대 엘프로 진행되었다, 이응건의 비숍이 아이기스에 광역 제압기를 중점으로 구성된 덱이다보니 박종철이 공세를 취하면 이를 막는 구도로 경기가 흘러갔다. 아이기스가 나오는데까지는 성공했으나 이어진 박종철의 턴에 정글 수호자가 강화 효과를 받고 나오며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2세트는 위치 대 비숍으로 진행되었다. 도로시 위치인 박종철은 키 카드들이 손패에 잡히지 않으며 계속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반대로 이응건은 pp에 맞게 카드들을 내며 비숍이 위치를 상대로 우위를 점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도로시 위치 특유의 패말림을 극복하지 못한 박종철이 필드에서 단 한 차례도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패배했다.

3세트는 모두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네메시스가 등장했다. 이응건의 네메시스가 초반부터 필드를 강하게 전개하며 상대를 압박했다. 박종철 역시 도로시를 잡고 시작하면서 나쁘지 않은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경기 중반 도로시가 나가기 전 관통의 룬을 그냥 쓰면서 한 턴을 맞아주는 도박수가 치명적이었다. 이후 도로시 위치가 필드를 강하게 전개했으나 이마저도 정리당하며 승부가 크게 기울었고, 결국 인형술사 노아로 경기를 끝내며 이응건이 승자조로 올라가게 되었다.





'Halation' 손진호 대 'Bex' 정진철의 2경기. 1세트는 네크로맨서 대 위치 전이었다. 손진호의 위치가 도로시를 다소 늦게 잡았지만 초반 제압 주문으로 정진철의 필드 전개를 잘 억제했다. 정진철은 어떻게든 승부를 뒤집기 위해 노력했으나 손진호의 도로시가 칼날술사 2기를 불러왔고 다음 턴 칼날술사 + 주문 연계를 통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2세트는 네크로맨서 미러전이었다. 서로 번갈아가면서 추종자를 내며 필드 싸움을 하는 상황. 번갈아가면서 추종자를 전개하며 필드 장악을 하기 위한 전투를 계속 전개해나갔다. 승부의 축이 기운 타이밍은 7pp였다. 손진호가 타이밍맞게 헥터를 손에 잡으며 필드 싸움을 완전히 자기 쪽으로 가져왔다. 이를 제압할 카드도 정진철의 손에 잡히지 않으면서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승자전에 올라간 이응건과 손진호는 먼저 4강에 올라가기 위해 치열한 승부를 진행했다. 1세트는 비숍 대 위치로 진행되었다. 첫 손패로 도로시를 잡으며 기분 좋게 출발한 손진호, 그러나 이응건 역시 보석 등딱지 2기를 연달아 내며 역으로 강하게 필드를 잡아나갔다.

손진호는 5코스트에 도로시를 내며 필드를 전개했지만 이 역시도 양철병정에 깔끔하게 정리당했다. 손진호의 도로시가 연달아 릴레이하며 계속 이응건을 압박했지만 그때마다 잘 버텼다. 그러나 손진호의 마지막 도로시가 연쇄하는 벼락을 가져오며 벼락 릴레이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2세트는 비숍 대 네크로맨서의 승부로 진행되었다. 네크로맨서인 손진호가 계속해서 필드를 전개하고 이를 비숍이 각종 제압기로 버티는 전개였다. 그러나 손진호가 pp에 딱 맞춰 추종자를 전개하면서 상대를 강하게 압박해들어갔다. 결국 헥터 타이밍부터 승부는 확실히 기울었다. 헥터 등장 이후 일방적으로 공격을 맞던 이응건, 역시 아이기스까지 꺼내는데는 성공했지만 손진호의 아이샤가 나오면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 4강 첫번째 진출자 'Halation' 손진호


패자조 1세트는 위치 대 네크로맨서로 진행되었다. 박종철의 위치는 도로시를 다소 늦게 잡으며 상당히 불리하게 경기를 진행했다. 반대로 정진철은 차분히 필드를 전개하며 필드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도로시를 중반에 잡긴 했지만 주문 증폭이 상당히 늦어진 상황. 이에 박종철은 6pp에 과감하게 도로시를 내는 승부수를 던졌다.

도로시가 칼날술사 2장과 함께 변이의 뇌격을 들고 온 상황. 칼날술사와 변이의 뇌격으로 체력을 3까지 줄이는데 성공했다. 정진철이 필드를 한 차례 정리했지만 좀비 파티로 3기의 좀비가 필드에 다시 쌓였다. 이를 변이의 뇌격으로 마무리지으며 박종철이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엘프 대 드래곤으로 진행되었다. 일반적인 램프 드래곤이 아닌 페이스 드래곤을 준비해온 정진철은 초반부터 추종자를 대량 전개하며 상대를 압박해들어갔다. 그러나 박종철이 가시나무 숲을 활용해 계속 필드를 정리하며 버티는데 성공했다. 정진철 역시 질주 추종자로 상대 체력을 압박하며 어떻게든 승기를 가져오려 노력했지만 박종철의 핸드에는 엘프 여왕이 있었다. 결국 엘프 여왕이 나가며 체력을 20으로 다시 채웠고 정진철이 항복을 선언하며 패자전이 마무리되었다.

4강 진출의 마지막 자리를 놓고 겨룬 최종전, 시작은 엘프 대 네메시스로 진행되었다. 가시나무 숲의 존재로 인해 상성상 불리하게 출발한 이응건. 네메시스로 끊임없이 필드를 전개하며 상대를 압박했지만 엘프의 방어벽은 탄탄했다. 수확제로 꾸준히 드로우를 보면서 에린으로 체력을 회복해나갔고, 꼭두각시를 다소 일찍 소모한 이응건은 끝내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결국 2연속 정글 수호자의 질주로 박종철이 1세트를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2세트는 네메시스 대 위치로 진행되었다. 첫 멀리건에서부터 위치의 우세가 점쳐졌다. 도로시 + 마나리아 + 골렘 연성이라는 완벽한 손패로 출발한 박종철. 순차적으로 주문을 내며 도로시의 비용을 줄여나갔다. 뒤이어 핸드에 들어오는 카드도 딱딱 원하는 카드들이 붙었다. 결국 5pp 시점에 박종철이 클락 - 키마이라 - 도로시를 내며 필드를 완벽하게 가져왔다. 이응건이 손패의 카드를 최대한 사용해서 필드를 정리하는데는 성공했지만 이어진 칼날술사와 주문 연계는 막을 수 없었고 박종철이 4강 마지막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 4강 2번째 진출자 'Caster' 박종철


■ 섀도우버스 아마추어 오픈 시즌2 8강 B조

1경기 'Beita' 이응건 1 VS 2 'Caster' 박종철
1세트 'Beita' 이응건(비숍) 패 VS 승 'Caster' 박종철(엘프)
2세트 'Beita' 이응건(비숍) 승 VS 패 'Caster' 박종철(위치)
3세트 'Beita' 이응건(네메시스) 승 VS 패 'Caster' 박종철(위치)

2경기 'Halation' 손진호 0 VS 2 'Bex' 정진철
1세트 'Halation' 손진호(위치) 승 VS 패 'Bex' 정진철(네크로맨서)
2세트 'Halation' 손진호(네크로맨서) 승 VS 패 'Bex' 정진철(네크로맨서)

승자전 'Beita' 이응건 0 VS 2 'Halation' 손진호
1세트 'Beita' 이응건(비숍) 패 VS 승 'Halation' 손진호(위치)
2세트 'Beita' 이응건(비숍) 패 VS 승 ''Halation' 손진호(네크로맨서)

패자전 'Caster' 박종철 2 VS 0 'Bex' 정진철
1세트 'Caster' 박종철(위치) 승 VS 패 'Bex' 정진철(네크로맨서)
2세트 'Caster' 박종철(엘프) 승 VS 패 'Bex' 정진철(드래곤)

최종전 'Beita' 이응건 0 VS 2 'Caster' 박종철
1세트 'Beita' 이응건(네메시스) 패 VS 승 'Caster' 박종철(엘프)
2세트 'Beita' 이응건(네메시스) 패 VS 승 'Caster' 박종철(위치)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