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L] 개막전 1위 '기켄' 김태광, "이동 동선 겹치는 젠지 블랙 견제 돼"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4개 |
1일 잠실 KT 기가아레나에서 열린 '2018 아프리카TV PUBG 리그(이하 APL)' 시즌2 1일 차 A/B조의 경기에서 디토네이터 KR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까지 순위를 예상할 수 없는 혼전 끝에 1위에 오른 디토네이터 KR의 '기켄' 김태광은 환한 웃음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전했다.

다음은 '기켄' 김태광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개막전에서 종합 1위에 올랐다. 소감은?

타 리그에서 성적이 되게 안 좋았었는데, 첫날부터 종합 1위에 올라 기분이 굉장히 좋다.


Q. 4라운드까지 정말 혼전이었는데, 1위를 할 거라고 예상했나?

액토즈랑 WE가 3라운드까지 종합 1위, 3위이었는데, 4라운드에서 우리보다 더 빠르게 떨어진 걸 보고 어느 정도 예상은 했다.


Q. 1등을 차지한 2라운드 마지막 삼파전 상황에 대해 듣고 싶다.

오른쪽에 있던 오피지지 위치를 먼저 확인하고, 이쪽에서 힘을 실어 승부를 볼 타이밍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오피지지를 먼저 잡아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평균 딜량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 사실에 중계 화면에 잡혔다. 알고 있었나?

몰랐다. '섹시피그' 한재현 선수인 줄 알았다. 열심히 연습한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 (원래 에임에 자신이 있는 편인가?) 웬만한 선수들보다는 잘 쏘는 편이라고 생각한다.


Q. 아쉬운 라운드가 있다면?

1라운드가 너무 아쉽다. WE 팀이 우리 뒤쪽으로 따라왔는데, 1명 정도는 충분히 제거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다른 팀을 견제해 줄거라고 생각해서 그냥 놔뒀는데 우리를 공격하더라. 그 싸움에서 내가 좀 더 정교하게 총을 쐈으면 이길 수 있었는데 아쉬웠다. 이겼더라면 순위가 더 높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Q. 이전보다 좋은 성적을 받게 된 원동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우리 팀은 욕심을 내다가 탈락하는 상황이 많았다. 원이 바뀌었을 때 무리하게 중앙으로 들어가려다 전멸하거나, 들어오는 적을 못 이겨서 밀리는 경향이 있었다. 그래서 그 부분을 보완했다. 또, 코치님의 코칭을 선수들이 완벽하게 수행한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팀원들에게 감사하다.


Q. 본인이 생각하는 오늘 경기의 MVP는?

2라운드 때 과감하게 플레이했던 '일고' 이재홍 선수다. 실수도 거의 없이 정말 잘했다.


Q. 견제되는 팀이 있나?

이동 동선이 자꾸 겹치는 팀이 있는데, 젠지 블랙이다. 이전에는 잘 안 마주쳤는데 요즘 스크림에서는 정말 자주 만나더라. 견제가 많이 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앞으로 남은 경기와 대회 잘 마무리 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