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비교적 비싼 전리품을 준다! 신규 사냥터 오마르 용암지대&동굴

게임뉴스 | 이동연 기자 |




금일 패치로 메디아 남부 지역에 오마르 용암지대 및 오마르 용암동굴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 지역은 평균 전투력 3,200 이상의 플레이어가 사냥하기 적당한 곳이다.

오마르 용암지대&동굴 몬스터의 레벨은 70로 이번에 상향된 최고레벨인 65까지 주황색 네임 태그로 표시되어 드롭률 200%가 적용된다.

오마르 용암지대&동굴 지역 일반 몬스터의 평균 전투력은 약 3300~3350이다. 오마르 용암지대보다는 용암동굴 지역에 몬스터 개체 수가 밀집되어 있다. 전투력 3370대 워리어가 이곳에서 사냥시 분당 35~40마리의 몬스터를 잡을 수 있었으며, 난폭한 몬스터를 잡을 때를 제외하고는 물약을 소모하지 않았다.



▲ 몬스터 밀집도는 용암동굴이 높은편이다

몬스터가 밀집된 사냥터가 많고 드롭률 200%가 적용되기 때문에 이곳에서 사냥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흑정령 퀘스트 2개 보상은 다른 지역과 동일하게 희귀 등급의 검은 기운 3개와 상급 무기, 방어구 블랙스톤 1개가 지급된다.

이곳에서 얻을 수 있는 주요 물품은 신화 등급의 보조 무기과 치명타 3%, 생명력 +300, 이동 속도 2.5% 옵션의 검은 눈물 목걸이, 그리고 전설 등급 허리띠가 드롭된다. 이곳에서 얻을 수 있는 전리품 '굳어버린 암석 조각'은 개당 387은화에 무게 1.78으로 다른 지역 전리품보다 무게는 비슷하면서도 상당한 가격을 쳐준다.



▲ 검은 눈물 귀걸이 옵션(좌), 용암동굴에서 드롭하는 전리품(우)

정리하면 현재 전투력 3370 워리어 기준으로 물약이 필요하지 않은 사냥터이며, 주황색 네임 태그로 드롭률 200%가 적용되기 때문에 가방이 차는 속도가 매우 빠르고 전리품의 가격도 상당하다. 따라서, 여건이 된다면 이곳에서 사냥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