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비용 걱정 NO! 자유로운 카드 활용의 대난투 '모든 것이 1이 된다'

게임뉴스 | 송철기 기자 |
주기적으로 메이플블리츠X에서 선보이는 대난투는 기존과는 다른 경기 규칙으로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이번에 소개된 대난투 '모든 것이 1이 된다'는 카드 비용이 1로 고정되어 원하는 카드를 마음껏 활용할 수 있는 게임 모드로, 평소 가성비가 안좋아 외면하던 카드들이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장소다.

모든 영웅의 고유 스킬은 전용 패시브가 적용되기 때문에 사용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의 대난투와 다르게 본인의 카드로 덱을 구성하는 특징을 보인다. 따라서 자신이 가진 카드를 활용한 덱의 짜임새가 승리에 큰 영향을 미치며, 덱 구성을 위해서는 경기 규칙을 확실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




▲ 비용 걱정 없이 카드를 사용하자!





■ 비용 걱정 없는 대난투 '모든 것이 1이 된다'


● 모든 것이 1이 된다 특징

1. 모든 카드 비용이 1로 변경되는 고유 패시브 스킬 적용.
2. 어떤 영웅을 선택하든 영웅의 고유 스킬은 사용 불가.
3. 자신이 지닌 카드로 마음껏 덱을 구성할 수 있다.
4. 스킬이나 몬스터에 의해 변경되는 효과의 카드는 비용이 1로 고정되지 않는다.
5. 이외에 모든 경기 규칙은 일반 대전과 같다.


새로운 대난투 모드 '모든 것이 1이 된다'는 지금까지 메이플블리츠X에서 선보인 대난투와는 또 다른 느낌의 게임 모드다. 기존의 대난투들은 지정된 카드와 덱으로만 전투를 진행해야 하는 게 일반적이었던 반면, '모든 것이 1이 된다'는 자신이 가진 카드를 마음껏 활용할 수 있기 때문.

경기에 입장하면 영웅을 선택할 수 있지만, 모든 영웅의 고유 스킬이 '모든 것이 1이 된다' 전용 패시브로 적용되기 때문에 기존 스킬들은 사용할 수 없다. 즉, 영웅에 따른 차이는 해당 영웅의 전용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 정도다. 덕분에 오크통을 이용한 카이린의 전술이나 루미너스의 라크니스 플레이 스타일 등 영웅의 특색을 살린 전투 스타일도 제대로 구현하기 힘든 편이다.

따라서 '모든 것이 1이 된다'에서는 이름 그대로 카드 비용이 전부 1로 하향 조정되기 때문에 일반 경기에서 사용하는 덱을 그대로 가져오는 것은 비효율 적이다. 따라서 전용 덱을 구성하는 게 좋은데, 마나 비용이 1로 고정되는 만큼 가성비를 고려하지 않고 높은 비용의 강력한 카드 위주로 덱을 준비해야 한다.




▲ 고유 패시브 효과로 카드 비용이 1로 고정.



특히 영웅의 고유 스킬 활용이 필수인 카드들은 실용성이 떨어지고, 가성비가 안 좋아서 사용하지 않던 카드는 뛰어난 활용성을 보일 터. 영웅과 덱을 구성할 땐 신중할 필요가 있다. 비용 걱정 없이 강력한 카드로 덱을 구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행복할 수 있지만, 실용성을 충분히 고려해야 승률이 상승한다.

경기는 다양한 몬스터를 쉴 새 없이 꺼내서 몰아붙이는 방식이 많이 사용되기에 많은 몬스터로 덱을 구성하는 게 좋다. 더불어 버프보다는 제압기 위주로 스킬 카드를 더해줘서 상대의 주요 몬스터에 대항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이때 광역 범위를 지닌 제압기라면 이용 효율도 한층 높아진다.

메르세데스의 '래쓰 오브 엔릴'은 모든 몬스터를 처치하여 전장을 정리할 수 있는 강력한 광역 제압기지만 비용이 14라서 이용이 어려웠다. 하지만 비용 걱정 없는 대난투에서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고, 이와 마찬가지로 메르세데스의 '엘프의 회복', 오즈의 '카타클리즘', '인페르노 라이즈', 루미너스의 '아마겟돈' 등 평소 자주 사용되지 않던 많은 마법의 활용이 가능하다.

그중 공용 몬스터 중에 사망 시 아군의 마나를 모두 소모하지만 그만큼 강력한 능력을 지닌 '타락한 시간의 수호대장'과 같은 카드는 대난투에서 뛰어난 성능을 보인다. '모든 것이 1이 된다'는 마나 소모량이 적은 만큼 마나 감소에 따른 부담이 낮기 때문에 몬스터를 고를 땐 능력이 높은 것을 중심으로 선택할 필요가 있다.




▲ 래쓰 오브 엔릴로 적들을 한방에!



▲ 시간의 수호대장은 강력한 효율을 보인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