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급형 키보드가 식상해졌다면? 제닉스, 스톰체이서 텐키리스 청축

리뷰 | 이상철 기자 | 댓글: 2개 |




■ 제품 소개

이번에 살펴볼 제품은 제닉스에서 출시한 스톰체이서 텐키리스(STORMCHASER TENKEYLESS, 이하 스톰체이서) 청축 기계식 키보드다.

최근 기계식 키보드 시장은 오테뮤, 카일 스위치 등 저가 보급형 제품들이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디자인만 달라진 채 출시되는 수많은 키보드 사이에서 게이머들은 무엇을 선택해야 하나 쉽게 고민에 빠지게 된다. 보급형 스위치 역시 사용함에 부족함이 없으나 키감과 타건음, 성능 등에서 차별화된 모습을 보기 어렵다.

오늘 살펴볼 스톰체이서는 보급형 키보드와 확실히 차별화된 체리MX 청축 스위치를 탑재한 고급형 제품이다. 숫자키패드가 없는 텐키리스 87키로 공간 활용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게임을 하기에 적합한 최고의 환경을 만들어 준다.

눈을 현혹하는 휘황찬란한 RGB 혹은 레인보우 LED가 장착되진 않았지만 전통 있는 체리MX에 걸맞은 클래식하고 단단한 외형과 단일 화이트 LED는 고풍스러운 느낌을 더해준다. 지금부터 스톰체이서를 살펴보도록 하자.









▲ 제품의 상세 제원


■ 패키지 구성

패키지는 키보드 본체, 키캡 리무버, 그리고 WASD 포인트 키캡으로 구성되어 있다.



























■ 제품 외형



▲ 제품의 전체적인 모습



▲ 군더더기없는 깔끔한 디자인이다



▲ 묵직한 무게감까지 더해 안정적인 타건감을 제공한다



▲ 키캡은 영문에는 이중사출 방식으로 LED투과가 되며



▲ 한글은 측각에 레이저 각인이 되어 LED투과가 되지는 않는다



▲ 상태 표시 LED 램프



▲ 스텝스컬쳐2가 적용되어 있다



▲ 모서리는 라운딩처리가 아닌 직각으로 되어있으며, 깔끔하게 마감되어 있다






▲ 바닥에는 총 4개의 커다란 미끄럼 방지패드가 부착되어 있다



▲ 3단계로 조절이 되는 높이조절 받침대



▲ 2개의 프레임으로 조절이 가능하다



▲ 낮은 받침대에는 미끄럼방지 패드가 적용되지 않는다



▲ 0단계일때 키보드 높이



▲ 1단계일때 키보드 높이



▲ 2단계일때 키보드 높이



▲ 착탈식 케이블이 적용된 제품이며, 마이크로 5핀을 사용한다









▲ 케이블은 3방향으로 정리가 가능하며, 컴퓨터 환경에 맞게 깔끔한 선정리가 가능하다



▲ 패브릭 재질의 착탈식 케이블



▲ 노이즈필터



▲ 금도금 USB 연결단자


■ 키캡과 스위치



▲ 보급형 ABS 키캡이 아닌 높은 내구성을 자랑하는 PBT 키캡이 사용되었다



▲ 내부 마감도 그럭저럭 깔끔한 편이며, 두께가 살짝 얇은 편이다









▲ 기본으로 제공되는 WASD 포인트 키캡을 장착한 모습






▲ 체리MX 기계식 청축 스위치가 탑재되어 있다



▲ 체리식 스테빌라이져가 적용되어 빠른 타이핑에도 균등한 키입력을 선사한다


■ 기능과 LED



▲ Fn키와 특수 키의 조합으로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 Fn + F1~F6 = 멀티미디어 키 / F7,F11 = 하드웨어 매크로 지원



▲ 하드웨어 매크로 지원에 대한 설명
자세한 설정 방법은 제닉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LED는 화이트 단색으로 되어있다



▲이중사출 구조의 영문은 시안성이 아주 높은 편이다






▲ 단, 레이저 측각이 되어있는 한글과 기능키들은 LED 투과가 되지 않아



▲ 어두운 환경에서는 볼 수가 없는 단점이 있다

▲ 제닉스 스톰체이서 LED 모드 변경



▲ Fn + F9(LED) = 모드 변경 / Fn + ↑(LED+), ↓(LED-) = 밝기조절


■ 타건 영상


타건은 개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참고 정도만 하자. 대중적으로 가장 기계식다운 스위치로 청축을 꼽는다. 특유의 찰칵거리는 소리와 타건은 기계식 키보드란 이런 것이다를 제대로 느끼게 해준다.

실제로 쳐본 스톰체이서의 경우 찰칵거리는 청축 특유의 타검음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고 타건감 또한 군더더기 없을 만큼 깔끔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PBT 키캡이 적용되어 장시간 사용에서 번들거림이나 까끌거리는 느낌이 없었다. 그만큼 손가락 끝으로 느껴지는 고급스러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타건테스트는 2단계 높이에서 진행했으며, 제법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손목이 많이 꺾이지 않아 입력하는데 큰 불편함은 없었다. 0단계부터 2단계까지. 총 3단계의 높이 조절이 가능하니 사용자의 타이핑 환경에 맞게 사용하면 된다.


■ 마무리

제닉스 스톰체이서는 키패드가 없는 텐키리스 87키 제품으로 하드웨어 매크로 지원과 3단계 높이조절, 그리고 포인트 키캡에 깔끔한 마감 등 고급 키보드로서 갖춰야 할 대부분 덕목을 갖춘 제품이었다.

체리MX 청축 스위치를 장착하여 보급형에서 느낄 수 없는 고급스러운 타이핑을 경험할 수 있으며, PBT 키캡을 사용하여 손끝에 전해지는 촉감 또한 아주 만족스러웠다. 굳이 단점을 찾자면 측각 레이저 각인으로 어두운 환경에서는 한글과 기능키의 확인이 불가능한 것 정도가 있다.

10만 원이 넘어가는 가격대의 제품으로써 보급형과는 상당히 차별화된 기능과 공간 활용도, 휴대성이 높은 텐키리스로 게이밍 키보드로 높은 만족감을 줄 것이다. 보급형 키보드가 식상해졌다면 이 제품을 한번 사용해보는 것이 어떠할까?

[▶IT인벤 바로가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