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적의 그립감으로 에임을 올려보자!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

리뷰 | 이상철 기자 | 댓글: 1개 |




■ 제품 소개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이다.

게이밍기어로 인지도가 높은 제닉스에서 출시한 첫번째 하이엔드급 마우스로서, PIXART사의 최상위 칩셋으로 알려진 'PWM-3360'을 튜닝하여 성능을 끌어올린 'PWM3389' 광센서를 탑재하고 있다.

7단계로 구분된 DPI는 최대 16000DPI까지 지원하며, 바닥면에 폴링레이트를 변경할 수 있는 물리적인 하드웨어 버튼을 장작하고 있어 별도의 소프트웨어 없이 바로 변경할 수 있다. 폴링레이트의 경우 3단계로 구분되며, 125/ 500/ 1000Hz로 설정할 수 있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로 출시되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으며, 무광UV코팅 처리되어 손바닥에 착 달라붙는 듯한 편안한 촉감을 제공한다. 이외에 RGB 이펙트와 매크로 기능을 지원하며, 고무재질의 DPI변경 버튼은 분리가 가능해 여분으로 제공하는 레드색상의 버튼으로 변경해서 포인트를 줄 수도 있다.

지금부터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자.















▲ 제품의 스팩



■ 패키지 구성












▲ 패키지 박스는 외부/내부 이중박스 구조이며, 블랙&화이트의 심플한 디자인이다.









▲ 구성품은 마우스 본체와 추가로 제공하는 고무재질의 DPI변경 버튼 그리고 사용자 매뉴얼로 구성되어 있다.



■ 제품 외형


















▲ 마우스의 전체적인 외형

인체공학적인 좌우 비대칭 디자인으로 오른손잡이 전용제품이다. 올 블랙/ 화이트의 심플한 컬러에 무광 UV코팅으로 고급스러움을 연출한다. 좌측 힌지부분 즉 ,엄지손가락이 닿는 부분은 안쪽으로 들어가고 약지와 새끼손가락이 닿는 부분은 바깥쪽으로 나온 디자인으로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그립에 관한 부분은 아래에서 다시 언급하도록 하겠다.






▲ 좌측에는 제법 큰 사이즈의 버튼이 위치해 있으며 별도의 미끄럼방지 패턴은 없다.






▲ 우측은 옆으로 튀어나온 디자인으로 약지와 새끼손가락이 편안하게 마우스를 감싸는 느낌이다.



▲ 스크롤 휠 - 고무재질이며, 중앙과 양쪽 사이드에 LED가 점등된다.



▲ DPI 변경버튼 - 7단계로 버튼을 클릭할 때마다 순차적으로 변경된다.









▲ DPI 변경버튼은 고무재질로 되어있으며, 위 사진처럼 분리가 된다.









▲ 추가로 제공되는 빨간색 버튼으로 변경하면 마우스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






▲ 바닥부 - 큰 사이즈의 테프론 글라이드가 부착되어 있다.



▲ 중앙에는 PIXART사의 PWM-3389 광센서가



▲ 바로 좌측에는 125/ 500/ 1000Hz로 설정이 가능한 폴링레이트 변경 버튼이 있다.



▲ 케이블은 패브릭 재질로 단선과 꼬임을 방지하며, 선 정리용 벨크로 타이가 부착되어 있다.






▲ 노이즈 필터 적용으로 오작동을 최소화하며, 금도금 USB는 인식률을 높여준다.



■ 소프트웨어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는 전용 소프트웨어를 지원한다. 소프트웨어는 제닉스 홈페이지 자료실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 프로그램을 실행한 초기화면

상단에 5개의 메인메뉴가 있고 첫화면은 버튼기능 설정메뉴이다.



▲ 우측 버튼별 번호가 표시되어있고 좌측에서 버튼별 기능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 좌측하단에는 5개의 프로파일 저장 메뉴가 있다.



▲ DPI 설정메뉴 - 7단계 최대 16000DPI로 변경되며 50단위로 세밀하게 설정할 수 있다.



▲ LED 설정메뉴



▲ 고정 LED모드시 선호하는 색상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 LED 이펙트는 OFF모드를 포함 총 5개를 지원하며, 밝기와 속도 조절을 할 수 있다.



▲ 마우스 속도관련 설정메뉴



▲ 매크로 설정메뉴



■ LED



































LED는 후면 바닥과 타이탄 로고 그리고 스크롤 휠등 총 3군데에서 점등되며, 발광면이 넓지는 안지만 광량이 좋은 편이라 제법 선명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 LED 변경영상 - OFF모드를 포함 5가지를 지원하며 LED 속도와 밝기를 설정할 수 있다.



■ 그립감 및 게임테스트

그립감은 개인에 따라 달라지니 참고만 하자.









▲ 팜 그립(Palm Grip)

손가락과 손바닥 전체로 마우스를 감싸듯이 쥐는 방법으로 마우스와 손가락, 손바닥이 밀착된다. 가장 많이 쓰는 그립법이다. 적당한 크기와 인체공학적인 디자인 덕분에 손에 착 감기는 듯한 만족스러운 그립감을 느껴볼 수 있었다. 검증된 디자인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것이다. 팜 그립에는 최고 수준의 그립감이라고 봐도 될 듯 하다.









▲ Claw Grip(클로우그립)

손바닥은 마우스에 닿지만 손가락은 세워서 마치 새의 발톱과 같은 모습의 그립방법이다. 팜 그립과 마찬가지로 클로우 그립 또한 만족스러운 그립감을 제공한다.









▲ Finger Grip(핑거그립)

손가락만을 이용해서 마우스를 쥐며, 손바닥을 마우스에서 완전히 떼고 마우스를 움직일 때도 손가락만을 사용하는 그립법이다. 해당 그립법은 마우스 길이가 길게되면 불편함을 느낄 수 있지만 이 제품의 경우, 120mm의 길이로 적당해서 좋은 그립감을 제공했다. 3가지 그립 방법 모두 최고 수준의 그립감을 느낄 수 있었으며, 그립으로 인한 호불호는 없을것으로 보인다.

▲ 게임테스트 영상 - 마우스 위주의 게임인 디아블로3로테스트를 진행했다.

큰 사이즈의 테프론 피트가 부착되어있어 부드러운 슬라이딩, 브레이킹을 느껴볼 수 있었으며,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하는 제품이라 원하는 위치에 정확한 에임이 가능했다. 고가의 하이엔드 제품 못지않은 높은 만족도의 제품이었다.



■ 마무리

지금까지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좌우 비대칭의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에 오른손잡이 전용 게이밍 마우스이다. 무광 UV코팅으로 깔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며, 최고수준의 그립감을 제공한다.

최상위 칩셋인 PIXART사의 PWM-3389 광센서를 탑재하여 최대 16000DPI를 지원하며, 소프트웨어를 통해 50단위로 세밀하게 조절이 가능하다. 특히, 마우스 바닥에는 폴링레이트를 변경할 수 있는 물리 버튼을 내장하여 소프트웨어를 실행하지 않고도 마우스 설정을 바로 변경할 수 있는 편리함도 제공한다.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어 선호하는 색상 선택이 가능하고 DPI변경 버튼은 추가로 제공하는 빨간색 버튼으로 튜닝이 가능하다. 3만 원 중반대의 금액이지만 하이엔드 제품에 못지않은 성능을 갖췄으며, 그립감이 아주 좋아 괜찮은 가성비를 제공해 준다.

'저렴하고 좋은 제품은 없다'라는게 컴퓨터 관련 부품의 정언같은 이야기지만 이 제품은 그런 틀을 조금은 벗어난 아주 괜찮은 제품이 아닐까 판단되며, 게이밍을 위한 마우스로 추천하면서 이 글을 마무리 하고자 한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