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뒤 뵙겠습니다" '뱀브레이스' 5월 28일로 출시일 조정

게임뉴스 | 정필권 기자 |



국내 인디 개발사 데베스프레소 게임즈가 개발한 '뱀브레이스: 차가운 영혼(Vambrace: Cold Soul)'이 오는 5월 28일로 출시일을 조정했다.

뱀브레이스는 4월 25일로 출시를 예정했었으나, 게임의 완성도를 끌어올리기 위해서 출시일을 약 1개월 뒤인 5월 28일로 늦췄다. PAX와 GDC 등에서 게임을 시연하고 피드백을 받은 결과다.

뱀브레이스는 로그라이트 어드벤처 장르의 게임으로, 저주받은 도시 내에서 생존하고 모험하는 과정을 그린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저주받은 도시에 들어올 수 있었던 모험가 이벨리아 리릭이 되어, 동료들을 모아 저주받은 도시 아이스네어를 탐험하게 된다.

게임은 이 저주받은 도시에서의 생존에 초점을 맞춘다. 인상적인 NPC들을 동료로 맞이하고, 난이도 높은 난관에 도전하는 것은 물론이고, 생존을 위한 선택을 반복하게 된다. 도시 내에 있는 각 진영들과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체력 관리와 전투를 경험하며 극복하는 과정이 이어진다.

총 7개의 챕터로 구성된 스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며, 메인 스토리 외에도 서브 퀘스트를 통해 주인공 캐릭터의 스킨도 획득할 수 있다. 게임 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료는 5개 종족 10개 직업군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캐릭터의 스킬을 전략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얼어붙은 도시에서 펼쳐지는 판타지 어드벤처 '뱀브레이스'는 스팀 버전을 우선 5월 28일(북미 기준) 출시할 예정이다. PS4와 Xbox One, 닌텐도 스위치 버전은 PC보다는 늦은 2019년 3분기에 출시된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