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윈드워커 기술 세팅, '속도감 있는 전투'와 높은 피해량이 강점!

게임뉴스 | 이상훈 기자 |
레인저의 각성 '윈드워커'는 주무기 '정령검'과 보조무기 '깃털'을 사용한다. 각성 전에는 장궁을 활용한 원거리 전투 위주였다면 윈드워커는 근거리 클래스로 완전히 상반된 전투 스타일을 선보인다.

이러한 콘셉트의 변화로 인해 각성하지 않거나 장궁 기술만 사용하는 등 원작부터 호불호가 갈리는 유저들이 많았다. 하지만 모바일에서는 그런 우려와 다르게 빠른 공격 속도와 높은 피해량으로 사냥터와 전장을 휩쓸며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근 밸런스 조정으로 인해서 한 차례 상향된 바 있기에 계승 클래스 '헌터'가 나왔음에도 여전히 유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레인저의 각성 '윈드워커'의 기술 세팅은 어떻게 해야 할까?



▲ 빠른 움직임과 강한 공격력! 윈드워커의 효율적인 기술 세팅은?


윈드워커 - 각성 후 새롭게 배우는 기본 기술은?
바람결, 바람의 윤무, 울부짖는 바람, 대자연의 전율 4개 습득 가능

레인저가 윈드워커로 각성하면 평타를 포함한 11개의 새로운 기술을 배운다. 60레벨에 의뢰를 완료하면 4개를 자동으로 습득한다. 5개는 단련 임무를 통해 배우며 나머지 하나는 생명력 회복기로 70레벨에 배울 수 있다.

각성 시 자동으로 배우는 기술 4개는 '바람결, 바람의 윤무, 울부짖는 바람, 대자연의 전율'이다. 바람결을 제외한 나머지 모두 계열을 선택할 수 있다. 재사용 시간이 짧고 피해량이 높아 각성 직후에 습득한 기술만으로도 자동사냥에서 충분히 높은 효율을 낼 수 있다.

특히, 적의 앞뒤를 빠르게 움직이며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바람의 윤무'는 3초라는 짧은 재사용 시간을 자랑하며 심화를 습득하면 사용 횟수도 총 3회로 증가한다. 또한, 타격 당 생명력을 회복하므로 70레벨을 달성하기 전에는 바람의 윤무로 생명력을 어느 정도 수급할 수 있다.



▲ 단련 임무로 습득할 수 있는 윈드워커의 기술 5가지



▲ 앞뒤로 빠르게 움직이며 몬스터를 처치하는 바람의 윤무



▲ 생명력 회복, 사용 횟수 증가 등 높은 성능의 심화 기술도 배울 수 있다


각성 후 윈드워커의 자동사냥용 스킬 트리는?
대자연의 전율, 수호자는 사냥터 난이도에 따라 취사 선택

근접 클래스로 새롭게 변신한 윈드워커는 접근기 '바람결'과 '바람 송곳' 두 개를 갖고 있다. 자동사냥에서는 재사용 시간과 피해량이 높은 '바람결'을 사용한다. '바람 송곳'은 이동 거리가 멀어 불필요한 자리 이탈 현상 등이 존재할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다.

'광풍', '울부짖는 바람'은 사용 횟수가 많고 총 피해량도 높다. 또한, 재사용 시간이 짧아 순환이 빠르며 넉백, 넉다운 등 강력한 군중 제어도 갖추고 있다. 근접전의 답답함을 조금은 해소할 수 있는 강력한 원거리 기술이다.

이 외에 심화를 습득하면 공격력 증가 버프와 사용 횟수를 추가할 수 있는 '덩굴 매듭'도 자동사냥에서 넓은 범위와 높은 피해량을 갖고 있어 주력 기술로 쓰인다.



▲ 빠른 접근과 군중 제어 효과도 뛰어난 접근기 바람결



▲ 원거리에서 강력한 바람을 뿜어내는 광풍



▲ 광풍과 함께 강력한 원거리 기술로 쓰이는 울부짖는 바람



▲ 공격력 증가 버프와 사용 횟수가 추가되는 덩굴 매듭



한편, 월드 보스나 토벌, 밤샘 사냥 등에서는 '대자연의 전율', '재창조'를 추가하고 '광풍'을 제외하는 것이 효율이 높다는 의견도 있었다. 광풍은 피해량이 높고 사용 횟수도 많지만, 슈퍼 아머와 같은 방어 판정 효과가 없어 우두머리의 군중 제어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회복기 '수호자'는 70레벨의 달성 여부에 따라 두 가지 선택지가 존재한다. 70레벨을 달성하기 전이나 저투력 사냥터는 '바람의 윤무' 심화 기술을 사용한다. 이후에 70레벨을 달성하면 '수호자'를 사용하되, 회복제를 사용하는 난이도 높은 곳이나 밤샘 사냥, 그리고 토벌 임무와 레이드 콘텐츠에서만 세팅하면 된다.

위의 내용을 정리하면 윈드워커는 자동사냥에서 '바람결, 바람의 윤무, 울부짖는 바람, 광풍, 덩굴 매듭'을 사용하며 사냥터의 난이도에 따라 대자연의 전율, 재창조, 수호자를 추가하고 전투력이 높은 사냥터에서는 광풍을 제외하는 것이 효율이 높았다.



▲ 높은 피해량과 사용 횟수, 군중 제어까지 뛰어난 성능을 지녔다



▲ 재창조는 심화를 통해 공격 범위가 추가로 확대된다



▲ 전투력이 높은 곳, 밤샘 사냥 시에 수호자를 추가



▲ 자동사냥용 윈드워커 기술 세팅 예시



각성 기술의 계열 선택은 '세르트'를 제외한 아알, 아히브, 라브리프 중에서 취향에 따라가면 된다. PvP를 즐기는 유저라면 라브리프, 아히브를 우선 선택하고 남는 것은 아알을 장착하면 된다.

한편, 신규 유저는 비교적 세팅이 쉽고 초반 효율이 높은 아알, 아히브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후에 치명타 피해량이 175%를 넘었다면 라브리프와 아히브로 전환하는 것을 추천한다.



▲ 신규 유저도 3개의 계열을 최대치로 달성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둬야 한다


각성 후 윈드워커의 PvP 추천 스킬 트리
접근기와 슈퍼 아머를 적극 활용한 게릴라 전투에 특화

윈드워커가 PvP에서 세팅하는 기술은 '바람결, 대자연의 전율, 울부짖는 바람, 재창조, 바람 송곳, 정령의 분노, 광풍, 수호자'다. 이 중에서 바람결과 바람 송곳은 적에게 접근하거나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때 쓰인다. 또한, 울부짖는 바람과 광풍은 원거리의 적을 견제하는 용도로 쓰인다.

레인저의 주요 콤보는 바람결 - 대자연의 전율 - 울부짖는 바람 - 재창조 - 울부짖는 바람 순으로 공격을 한다. 원거리의 적에게 빠르게 접근해서 강력한 군중 제어를 활용한 콤보 연계가 주를 이룬다.

원거리에 대치 중인 상대에게 바람결, 바람 송곳으로 접근한 후에 대자연의 전율, 울부짖는 바람, 재창조를 사용한다. 가까이 접근하는 적에게는 재창조, 대자연의 전율, 정령의 분노를 연계할 수 있다.

다만, 원거리의 적을 견제할 수 있는 광풍, 울부짖는 바람은 방어 판정이 없으므로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상대가 경직되거나 넘어졌을 때 콤보를 이어나가는 용도로 활용해도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윈드워커는 전투 스타일이 근거리로 바뀌긴 했지만, 원거리의 견제기와 접근기도 갖춰 상당히 위협적이다. 또한, 총 피해량도 높고 방어 판정이 높은 기술이 많아졌다. 이로 인해 PvP에서는 상대적으로 약한 클래스로 분류됐던 각성 전의 레인저와 비교했을 때, 성능이 월등히 좋아졌다.



▲ 근접한 적을 넘어뜨려 반격을 꾀할 수 있는 재창조



▲ 근거리 넓은 범위의 적에게 피해를 주는 대자연의 전율



▲ 원거리에서 강력한 군중 제어 공격을 가하는 정령의 분노



▲ PvP 콘텐츠에서 사용하는 윈드워커 기술 세팅 예시



※ 다른 각성/계승 클래스들의 기술 세팅 정보를 담은 후속 기사도 준비 중입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