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과 네트워킹으로 e스포츠를 발전시키자! 제2회 IGEC 성료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지난 6월 4일(북미 기준), 인벤 글로벌에서 진행한 '제2회 인벤 글로벌 e스포츠 컨퍼런스(Inven Global Esports Conference, 이하 IGEC)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UC 어바인(University of California, Irvine)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e스포츠 프로 팀 감독, 프로게임단주, 유명 선수, 투자자 등 100여 명에 이르는 e스포츠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자신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장이 되었다.

키노트 강연은 라이엇 게임즈의 북미 총괄인 크리스 호퍼(Chris 'Chopper' Hopper)가 맡았다. 크리스 호퍼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최초로 국제 e스포츠로 런칭하고 규모를 크게 확장시킨 장본인으로 현장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가 어떻게 프리미엄 e스포츠로 발전했는지'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는데 수많은 참관객들이 자리해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 IGEC 2019의 시작을 알린 크리스 호프의 키노트 강연

이번 IGEC 2019에서는 여태껏 경험해보지 못한 강연과 패널들의 솔직담백한 토크 등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650명이 넘는 참관객들이 강연을 듣기 위해 모였으며, 행사에 대한 이야기를 해시태그 #IGEC2019와 함께 공유해 서부권 전역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올해 IGEC 2019에서는 참관객들을 위한 소정의 상품도 제공됐다. e스포츠 의류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짐에 따라 스폰서와의 협업을 통해 ULT, Meta Threads, Ateyo, Esports Famous 사의 e스포츠 의류들을 참관객들에게 깜짝 증정하는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또한 Esports Famous와 IGEC가 손을 잡고 단독 협업 의류를 런칭하는 등 e스포츠 의류 산업 역시 e스포츠 못지않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외에도 다양한 이벤트가 함께 진행됐다. 조이시티와 하운드13는 몇백 불 상당의 아이튠즈 및 안드로이드 상품권을 참석자 및 UCI 학생들에게 증정했으며, 행사의 대미를 장식하는 애프터파티에서는 Super Soul Bros.의 라이브 공연이 치러져 행사의 마지막을 빛내기도 했다.


■ 행사 주요 풍경



▲ 체크인은 오전 8시부터였으며 곧 행사가 시작됐습니다



▲ @LAGladiators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즈 디렉터 조이 차오



▲ IGEC를 오랫동원 후원해온 수지 킴의 모습



▲ 키노트 강연 무대 모습. 첫 강연을 듣기 위해 수 백명의 게스트 분들이 자리해주셨습니다






▲ 인벤글로벌의 콘텐츠 전략 디렉터, 닉 도라지오가 환영사와 함께 키노트 강연자를 소개하는 모습



▲ 라이엇 게임즈 북미 e스포츠 총괄, 크리스 호퍼






▲ 크리스 호퍼는 LCS가 e스포츠 씬에 가져다준 혁신 그리고 어떤 개선점이 필요한지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주셨습니다



▲ 키노트 강연이 끝난 이후, 첫 번째 패널 참석을 고르는 모습






▲ 한편, 행사장 밖에서는 슈퍼 스매시브라더스 선수들이 1대1 대결을 하고 있었습니다






▲ 인벤 글로벌 스텝은 UCI e스포츠 팀과 함께 1000달러 상금을 건 Smash Ultimate 대회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 개발자 부스내에서는 미국에 출시 예정인 '헌드레드 소울'을 발표, 시연에 참가한 분들에게는 상품권을 증정했습니다












▲ 행사장 내로 다시 돌아가 볼까요?
e스포츠에 종사하고 있는 5명의 여성 전문가의 커리어를 다룬 패널도 있었습니다



▲ 격투 게임 전문가들이 모인 이 자리에선
격투 게임 커뮤니티와 주류 e스포츠의 차이라는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습니다



▲ DeviantArt 는 예술과 e스포츠 간의 교차점을 다루는 특수 패널을 열기도 했죠



▲ 전문 코스플레이어 Alicia Marie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선임 애니메이터, 라나 바친스키가 패널에 참여했습니다



▲ Ultimate Media Ventures의 CCO 이자 공동 창립자, 네이트 에크만은 DeviantArt의 패널로 참여



▲ "e스포츠 캐스터의 하루 일과는?"
e스포츠 분야에 있어 가장 인기 있지만, 오해도 많이 받는 분야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 익숙한 몬테크리스토의 모습도 보이네요



▲ 에릭 '도아' 론퀴스트는 성장하는 산업이라도
비판과 피드백을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APE의 공동 창립자, 알베르토 렌지포는 '브랜드를 만드는 방법'을 주제로 패널을 진행했습니다



▲ Cloud9의 대표로 패널에 참석한 커뮤니티 매니져, 에밀리 곤잘레스 홀랜드



▲ 템포 스톰 스트리머인 마이찰 'Trihex' 제퍼슨은 다른 스트리머들과 함께
개성있고 인지도 있는 커뮤니티 형성에 이바지했습니다



▲ Cloud9의 마테우스 포틸로 소셜 미디어 매니저는
브랜드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게이머들을 만족시키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밝혔습니다



▲ e스포츠 팀을 성공으로 이끄는 방법에 대한 패널에 참여한
템포 스톰의 CEO, 안드레이 'Reynad' 얀유크













▲ 던컨 'Thorin' 실즈는 종사자의 시선으로 그동안 부정적으로 인식된
e스포츠 저널리즘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 최고 수준의 대학 e스포츠 프로그램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 발표한
해리스 버그 대학교의 채드 스멜츠와 조 그라마노 오버워치 감독






▲ e스포츠 기자 리처드 루이스는 저널리즘이 게임업계 내에서 상대하고 있는 심각한 부패에 대해 가감없이 얘기하기도 했습니다



▲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 애프터 파티! 수천 달러 상당의 증정품 행사가 열렸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