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대위,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 위한 '게임스파르타 300' 모집한다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댓글: 3개 |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 대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는 질병코드 도입 반대와 게임의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첫 번째 행동으로 게임스파르타 300(Game Spartan 300)인을 6월 19일부터 7월 7일까지 모집한다.

공대위는 지난달 5월 29일 국회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선언한 10개의 행동 강령 중 하나로 게임스파르타 300 운동을 시작할 것임을 천명한 바 있다. 게임스파르타 300은 300명의 다양한 분야의 게임인들로 구성하며, 게임질병코드와 게임 관련 언론보도에 대한 팩트체크 및 진실 알리기, 게임 순기능 발굴 및 기술적 가능성 제시, 글로벌 게이머들의 공감확산과 글로벌 개발자들과의 교류와 연대 등을 중심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다채로운 활동을 할 예정이다.

게임스파르타 300의 구성은 ‘아카데믹 길드(Academic Guild)’와 ‘크리에이티브 길드(Creative Guild)’로 구분되며, 아카데믹 길드에는 중고등학생과 대학생 및 대학원생과 일반 게이머가 참여하며 학부모, 교사 및 교수와 같은 전문직 종사자도 포함된다. 크리에이티브 길드는 게임산업계 종사자 및 인디게임개발자, 문화콘텐츠 종사자가 참여하며 기획자, 프로그래머, 아티스트 등 문화, 콘텐츠 업계에서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는 사람을 중심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출범에 대해 위정현 공대위 대표는 “그동안 공대위에 참여를 요청하는 게임인들의 많은 문의와 요청을 받았는데 이제 그 분들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생겼다. 게임스파르타가 게임질병코드 도입 저지를 위한 대 국민 홍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아 기대가 크다”며, “두 개의 길드가 서로 다른 분야에서 상호보완적으로 활동하며 큰 시너지를 낳을 것이다. 두 개의 길드가 활동하는 과정은 게임 플레이처럼 즐겁고 역동적인 과정이 될 것이기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아카데믹 길드(Academic Guild)’장은 김정태 교수(동양대)가 ‘크리에이티브 길드(Creative Guild)’장은 전석환 실장(게임개발자협회)이 담당할 예정이다.

공대위는 게임스파르타 300 캠페인이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게임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지정으로 절망에 빠진 게임인들과 함께 전진해 나가고자 한다. 게임스파르타 300의 참여를 원하는 분들은 7월 7일까지 게임스파르타 참여링크로 접속하여 응모하면 된다.

신청자 중 선정된 분은 7월 10일 게임스파르타 카페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며, 이후 본격적으로 게임스파르타 300 캠페인 활동을 진행하게 될 계획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