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기] 다양한 이벤트, 코스프레 등 즐길 거리가 많았던 '넷마블 부스' 풍경기

게임뉴스 | 안슬기 기자 |




7월 20일부터 21일까지 잠실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진행되는 'LG V50 ThinQ 게임 페스티벌'에 넷마블이 참가했다. 넷마블은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이하 킹오파 올스타), '일곱개의 대죄 : 그랜드 크로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4가지 게임을 행사장에서 직접 플레이할 수 있는 시연대를 준비했다.

킹오파 올스타 시연대에서는 정해진 팀 10개 중 한 팀을 골라 타임어택에 도전하는 체험판 빌드를 플레이할 수 있다. 최종 보스 그리드를 클리어한 뒤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면 5성 파이터 '94 김갑환 쿠폰번호가 문자로 전송된다.

이외에도 넷마블 무대에서는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인원들은 '킹오파 뽑기쇼', '타임어택 챌린지 왕중왕' 등에 직접 참여하고, 넷마블에서 준비한 상품을 받아갔다.

오후 3시가 되자 코스튬 플레이어 빛베리, 나리, 솜버가 킹오파에 등장하는 파이터 코스튬을 입고 넷마블 무대로 올라왔다. 많은 참관객들이 이 모습을 카메라나 휴대폰에 담기 위해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일부 참관객은 코스튬 플레이어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였다.

행사의 백미는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챌린지 시즌1' 개인전이었다. 사전에 선발된 7명의 인원은 약간 긴장한 듯했지만, 경기가 시작되자 자신만의 노하우를 마음껏 선보이며 정해진 스테이지를 빠른 속도로 클리어했다. 다음 날에는 같은 스테이지에서 3대3 팀전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렇게 코스프레와 참여형 이벤트, 타임어택 대회 등 보고 즐길 거리가 많았던 넷마블 부스의 첫날 풍경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 행사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참관객



▲ 킹오파 올스타 시연대에서는 다양한 참관객이 게임을 플레이 중이었다



▲ 시연 버전은 타임어택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체험판 빌드



▲ 듀얼 스크린으로 플레이해본 킹오파 올스타는 무척 신선했다



▲ 넷마블 게임을 즐기고 스탬프를 받아가면 경품 추첨 기회가 주어진다



▲ 킹오파쇼를 본 사람이라면 익숙한 온상민이 킹오파 올스타 행사를 진행했다



▲ 오후 3시에 시작된 코스프레 이벤트



▲ 포토타임 중 등장한 네 번째 파이터(?)와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 코스프레 이벤트가 끝난 뒤 시연대 앞에서 진행된 개별 포토타임



▲ 철구에 그려진 것은 아마도 김갑환과 최번개...?



▲ 킹오파 뽑기왕 이벤트를 진행한 레이디액션



▲ 아... 큐브 색을 보니 남 일이 아닌 것 같다



▲ 넷마블 무대 마지막 행사는 로복과 함께한 타임어택 챌린지 왕중왕



▲ 우승한 참관객은 쿄 대신 마이 피규어를 선택했다



▲ 오후 5시가 다가오자 메인 무대에서 타임어택 대회를 준비 중인 직원들



▲ 대회 진행 및 해설을 담당한 정인호, 온상민, 윾짱



▲ 선수들은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타임어택에 도전했다



▲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이재복 선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