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기] 여전히 강력한 PC와 모바일로 확장된 게이밍 기어까지, 차이나조이 IT 전시관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



세계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는 전시관만 14개가 될 정도로 방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그 중 비즈니스를 위한 공간인 B2B관 3개를 제외하면 11개의 관이 일반 참관객들을 위한 공간이며, 여기에는 게임 타이틀 시연뿐만 아니라 게임을 좀 더 재미있게 즐기기 위한 각종 다양한 이벤트 및 굿즈, 기어들도 자리잡고 있다.

특히나 차이나조이 2019는 기존에 인텔관 외에도 모바일 게이밍을 위한 퀄컴관을 새로 배정하는 등 IT 분야에도 변화가 생겼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칩셋을 채택한 게이밍 폰들과, 그 퍼포먼스를 느낄 수 있는 시연존들이 마련됐다. 특히 에이수스는 퀄컴뿐만 아니라 텐센트와도 협력, 텐센트가 준비 중인 최신 모바일 게임 일부를 미리 시연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렇듯 한 때 게이밍 기어하면 PC 혹은 콘솔 위주였지만, 차이나조이 2019에서는 모바일 게이밍 기어가 어느 덧 별도의 관을 꾸릴 정도로 성장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강력한 성능의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로 무장한 게이밍 PC를 체험해보고, 찰진 손맛을 느낄 수 있는 키보드와 마우스들을 만져보기 위해 많은 유저들이 몰려드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여기에 게이밍뿐만 아니라, 소프트한 감성을 담은 여러 이색적인 에디션들도 눈에 띄었다.

PC 그리고 모바일 게이밍, 게이머가 아닌 유저의 취향까지 저격한 각양각색의 부스를 확인할 수 있었던 차이나조이 2019 e스마트관과 퀄컴관, 인텔관, 그 현장을 사진으로 담았다.



▲ 입장해서 얼마 안 지나자 보이는 웨스턴 디지털관



▲ 차이나조이 IT 부스를 보면, 굵직한 업체 부스들이 대다수가 메인 무대를 보유하고 있다






▲ 도타2 캐릭터를 코스프레한 모델들이 무대 리허설을 하는 이유는?



▲ 이번 차이나조이 부스의 메인 테마가 도타2이기 때문이었다






▲ 도타2 최적화 PC면 칼 같은 디나잉을 뚫고 CS 챙길 수 있을까?



▲ SSD와 함께라면 가능할지도...



▲ 딱 보기에도 파워풀한 커스텀 PC지만



▲ 이것과 비교해보면...이건 불을 뿜고 달릴 것 같은 느낌이다



▲ 탐나는 커스텀 PC들을 잠시 뒤로하고



▲ 그 다음에 눈길을 끈 곳은 하이퍼X 부스



▲ 프로게이머들뿐만 아니라



▲ 세계 유명 인사들이 부스 곳곳을 장식했다



▲ 역시나 독특한 센스의 커스텀PC가 입구에서 반겨주고 있다



▲ 전술 컴퓨터와 디제잉 기기와 이것저것 다 섞인 것 같은 느낌



▲ 여기까지는 다른 부스와 비슷했지만



▲ 콘솔까지 시연존에 들여놓은 것은 하이퍼X 부스가 거의 유일했다



▲ 삼성 부스도 중간에 눈에 띈다



▲ 실제로 구매하기는 그렇지만, 커스텀 PC는 계속 보다보면 빠져드는 매력이 있다



▲ 아이 앰 아이언맨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 왠지 이번 차이나조이에서는



▲ 유달리 핑크색이 눈에 자주 띈다



▲ 레이저부스는 아예 부스 귀퉁이 한 쪽을 핑크 에디션에 할애했다



▲ 여기까지는 무난하지만



▲ 영롱하다 못해 눈이 살짝 아플 지경까지...






▲ 약간 위세가 꺾였다고 하지만 곳곳에서 다양한 VR 시연존을 확인할 수 있었다



▲ 그 옆에 위치한 엔비디아 부스



▲ 한쪽 벽면을 그래픽카드들로 장식했다



▲ 뭔가 트라우마를 유발할 것만 같은 색인데



▲ 이번 차이나조이의 주요 테마 중 하나인 5G



▲ 모바일 VR은 유행이 될 수 있을까?



▲ 이번 퀄컴관의 화두 중 하나는 모바일 AI와의 대결이었다



▲ 시연자들과 AI가 펼치는 왕자영요 대전, 최후의 승자는?



▲ 블랙샤크2 프로를 발표한 블랙샤크 부스에서도 사람들이 알음알음 시연하러 모여들었다



▲ 뭔가 수상쩍은 음료를 제공하는 것 같지만



▲ 마셔보니 일반 스프라이트에 식용색소를 탔던 것뿐이었다



▲ 중국에서 서비스 중인 카트라이더 모바일



▲ 조금 더 깊숙히 들어가면 에이수스 부스가 보인다



▲ 올해 차이나조이에서는 로그폰2 단 하나만을 위한 부스를 선보였다



▲ 게이밍폰에는 새끈한 패드가 기본



▲ 이번 시연에서 컨트롤러 부착형 패드는 볼 수 없었지만, 추후 공개될 예정이라고









▲ 텐센트 부스에 출품된 모바일 게임 다수를 이곳에서도 즐길 수 있었다



▲ 원플러스 부스에서는 시연 외에도 독특한 이벤트로 유저들을 사로잡았다



▲ 기존에 즐기던 게임을 좀 더 주사율 높은 디스플레이로 즐기면 어떤 느낌일까?



▲ 왠일로 한산해보였던 샤오미 부스였지만



▲ 전부 뒤에 있는 시연관에 모여있던 것뿐이었다



▲ 모바일 게임은 물론이고









▲ 공유기에서부터 AI 스피커, 드론, VR까지 5G와 관련된 모든 것을 볼 수 있었다


차이나조이가 열리는 8월 2일부터 5일까지 윤홍만, 윤서호, 배은상 기자가 현지에서 인터뷰, 체험기, 포토 등 따끈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인벤 뉴스센터: https://goo.gl/gkLqSp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