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전투와 지원 동시에 가능한 클래스! 직접 체험한 '소환사'

게임뉴스 | 이상훈 기자 | 댓글: 1개 |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의 두 번째 신규 클래스 '소환사'가 대규모 업데이트로 모험에 합류했다. 소환수와 함께 전투하는 원거리 클래스로 파티원을 보호하는 무공 덕분에 원작부터 많은 유저에게 사랑을 받았다.

소환사는 기동성이 떨어지지만, 강력한 원거리 공격과 소환수를 활용한 근접전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방어 무공이 뛰어나 파티 플레이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높다.

출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육성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환사의 특징을 간단히 소개하고자 한다.



▲ 소환수와 함께 전투하는 보조형 원거리 클래스, 소환사의 특징은?


소환사 초반 육성
강력한 원거리 공격이 특징, 소환수는 군중 제어 담당

블소 레볼루션의 스킬은 기본/필살 등 자세에 따라 다양한 무공을 쓸 수 있다. 기본 자세에서는 여러 무공을 연계할 수 있다. 이어서 필살 자세로 전환하면 평타를 포함한 무공을 사용할 때마다 조금 더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캐릭터의 무공을 모두 습득할 수 있는 레벨은 28이다. 이후에는 무공 점수를 획득해 레벨을 올려야 피해량이 상승한다. 이와 함께 던전이나 제작으로 비급서를 획득하면 다양한 성능을 가진 초식도 배울 수 있다.

소환사의 초반 육성 구간은 자체 움직임이 빠르지 않았지만, 원거리에서 '장수말벌', '태양광선'이나 '가시덩굴', '덩굴손', '밤기옥' 등 연계기를 사용한 빠른 공격 속도를 보였다. 또한, 소환수의 군중 제어를 통한 협공으로 몬스터를 빠르게 처치할 수 있었다.



▲ 커다란 벌 투사체를 날리며 공격하는 '장수말벌'



▲ 타오르는 태양의 힘을 빌어 공격하는 '태양광선'



▲ 귀여운 고양이가 전투에 함께 참여해 보는 재미도 더해졌다


함께 전투하는 동료, 소환수는 어떻게 구현됐을까?
공격받으면 선제 공격, 다만 생명력 관리가 중요

소환사와 함께 전투에 참여하는 소환수는 별도의 명령 없이 자동으로 소환된다. 또한, 캐릭터가 몬스터에게 맞으면 알아서 공격한다. 이때 자동 전투를 터치하면 무공도 직접 사용하므로 캐릭터는 원거리에서 화력지원이 가능하다.

소환수는 캐릭터가 횡 이동과 후방 이동을 사용할 때 따라 움직이며 동시에 공격을 피할 수 있다. 회피기를 사용할 때, 몸을 웅크리며 주변에 보호막을 생성해 1초간 무적 상태가 된다.

다만, 화면 좌측 상단에 위치한 별도의 생명력 게이지가 모두 감소하면 사망하고 소환이 해제된다. 사망한 상태에서는 소환수 전용 무공은 발동할 수 없으며 약 15초 후에 부활한다.



▲ 소환사가 횡 이동, 후방 이동을 사용하면 소환수도 함께 웅크리며 방어한다



▲ 소환수의 생명력 게이지가 줄어들 때마다 표정이 변한다



▲ 소환수가 사망하면 관련 무공은 잠시 사용할 수 없다


이 외에 소환수가 공격하는 무공도 존재한다. '달려들기 - 올려치기 - 파닥파닥 - 폭탄설치' 계열이나 장수말벌과 태양광선 이후에 '충격' - '누르기'도 소환수가 사용한다.

반드시 자동 전투 버튼을 터치해야만 무공을 사용한다. 또한, 소환수가 사망했을 때는 발동할 수 없는 것이 단점이지만, 다운, 띄움 등 강력한 군중 제어 효과를 지닌 무공이 존재한다.

한편, 방어 효과를 지닌 무공도 갖췄다. '민들레씨'는 기본적으로 캐릭터 자신을 보호하지만, 2초식을 습득하면 파티원에도 적용된다. 또한, 사용 중에는 피격 시 은신 효과가 발동하므로 레이드, 파티 플레이 시 위급한 상황에서 매우 유용하다.



▲ 커다란 망치로 내려찍어 넘어뜨리는 충격



▲ 작은 체구에 힘을 실어 띄우는 올려치기



▲ 민들레씨를 사용하면 전투중인 소환수도 돌아와 보호 효과를 받는다



▲ 피격 시 은신이 발동해 잠시동안 몸을 보호할 수 있다


소환사의 무공 육성은 어떻게 해야 좋을까?
높은 대미지 계수, 피해량 증가 초식 적용 가능한 무공 선택이 중요

소환사는 원거리 무공이 많고 강력한 편이다. 그 중에서 무공 효율을 높이려면 레벨을 올렸을 때 피해 증가량이 높은 것을 먼저 육성하는 것이 좋다.

특히, 필살 자세의 '투척꽃가루'와 '휘감는덩굴'을 사용하면 꽃가루 지대와 덩굴 지대를 생성해 광역 도트 피해를 추가로 줄 수 있다. 그러므로 대미지 총량이 매우 높은 투척꽃가루와 휘감는덩굴을 가장 먼저 올리는 것을 추천한다.

이후에는 초식 적용으로 피해량을 올릴 수 있는 무공을 육성하는 것이 좋다. 가장 쉽게 배우는 초식은 기본 자세의 '장미'로 2레벨에 습득할 수 있다. 또한, '덩굴손 - 밤기옥 - 나팔꽃흡수' 계열은 모두 5레벨에 피해량 증가 초식을 배울 수 있다. 이 외에 1초식을 배울 수 있는 무공들도 모두 5레벨까지 올려야 한다.

나팔꽃흡수는 암살자의 연화난무처럼 피해량이 높고 총 5번 공격하는 무공이다. 이와 함께 세력 상점에서 3초식 비급서를 구매하면 피해량이 50% 상승하며 행동제한 저항 효과가 적용되므로 몬스터에게 안정적으로 피해를 줄 수 있다.



▲ 다섯 번의 공격과 함께 생명력을 흡수하는 나팔꽃흡수



▲ 휘감는덩굴은 이동 속도가 감소하는 덩굴 지대를 생성



▲ 높은 피해량의 꽃가루 지대를 생성하는 투척꽃가루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