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F] 우리 동네 콘텐츠 헤쳐 모엿! 2019 넥스트콘텐츠페어에 가다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 댓글: 2개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늘(4일)부터 3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2019 넥스트콘텐츠페어'를 개최했다. 넥스트콘텐츠페어는 전국의 콘텐츠 분야 관련 업체들이 모여서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세상에 내보인다는 취지로 진행하는 전시회로, 캐릭터 및 애니메이션, VR, AR, 일러스트,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이 참여한다.

올해 넥스트콘텐츠페어는 '콘텐츠로 커뮤니티를 잇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며, 지역공동관을 비롯해 156개사가 465부스 규모로 참여했다. 또한 콘텐츠 비즈니스를 위한 행사에서는 베트남, 일본, 필리핀 등 15개국의 해외 바이어들이 초청됐으며, 국내 콘텐츠 유통, 투자, 라이센싱 관련 회사들도 바이어로 참여했다. 일반 관람객을 위한 일러스트 작가 및 캐릭터 콜라보 작품 전시와 포토 이벤트, 유튜버 공연 등도 진행됐다.

16개 전국문화산업지원기관과 전국의 콘텐츠 업체들이 모이는 2019 넥스트콘텐츠페어, 그 현장을 사진으로 담았다.



■ 우리 지역의 콘텐츠는 무엇? 지역 공동관

"콘텐츠와 커뮤니티를 잇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넥스트콘텐츠페어에는 전국의 문화산업지원기관이 각 지역별로 공동관을 개설, 지역 문화 콘텐츠 회사들을 소개했다. 지역 특산물이나 상징을 바탕으로 캐릭터 상품을 제작하는 업체부터 게임 및 웹툰 제작, 홀로그램 기술 및 VR/AR 전문 업체 등 다양한 업체들이 자사가 개발한 상품 혹은 개발 중인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






▲ 입구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눈에 보이는 전주와 부산 부스



▲ 철용좌 명언은 빠질 수 없지



▲ 부산 고등어 하나 사가실?



▲ 의외로 굿즈 퀄리티는 상당합니다



▲ 부~산 갈매~기






▲ 전주 부스에서는 특산품인 한지로 만든 인형들을 선보였다



▲ 귀신도 무당 보고 도망갈 것 같은데...



▲ 그 뒤에 위치한 울산 부스는









▲ 웹툰을 메인으로 내세웠다



▲ 울산하면 고래가 빠질 수 없지



▲ 고양이님 울지 않게 잊지 맙시다. '고양시'



▲ 부스엔 고양이가 없지만



▲ 대신 홀로그램을 드리겠습니다



▲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생애를 테마로 한 광주 부스



▲ 그 옆에 충북 부스는






▲ 상산 8경을 테마로 한 굿즈가 전시되어있다



▲ 대전의 VR 게임사 비주얼라이트의 VR 게임 '울프앤피그', 아이들에게 상당히 인기가 많았다



▲ 카톡 프로필 제작 전문가도 참가했다



▲ 예전에 면허 시험장에 있던 시뮬레이터가 갑자기 떠오르는데...



▲ 지역마다 웹툰의 비중이 꽤 높았다



▲ 식자재+캐릭터의 성공 케이스 중 하나로 자리잡은 스위트 몬스터



▲ "과연 뭐가 걸릴까?"



▲ 전남부스의 인기 코너인 롤러코스터 체험 VR 콘텐츠



▲ 이게 다가 아니다. 360도도 돌았다



▲ 전남하면 공룡, 그래서 등장한 공룡 캐릭터 '디또'



▲ 재활용품으로 만든 고래 굿즈는



▲ 울산 부스가 아닌 부산 부스에 있다



▲ 또 다른 부산 부스, 웹툰캠퍼스에는



▲ 직접 그림을 그릴 수있는 코너뿐만 아니라



▲ 작가가 직접 드로잉을 하는 드로잉쇼 코너도 준비됐다



▲ 가다가 갑자기 마주친 넌 누구?



▲ 인형 따라 왔더니 대구 부스가 나왔다



▲ 귀엽긴 한데 솔직히 고백하자면...수달이라고는 생각을 못했다



▲ 귀, 귀엽다!



▲ 파운드케이크보다는 초밥이라고 착각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 꽤 북적이는 경남부스



▲ 과연 몇 점일까?



▲ 운동과 영어 공부를 동시에, '랭핏' 생각보다 운동은 된다



▲ 출구 가장 가까이에 있는 제주 부스



▲ 내가 아는 돌하르방이 맞나요? 귀엽잖어



▲ 제주 테마의 코스를 카트로 질주하는 VR 돌담라이더



▲ 처음에 똶로 보인 사람 손(손)



▲ 그 뒤편에서 단 냄새가 나서 찾아간 전북 부스



▲ 그 정체는 이것, 군산 먹방이다



▲ 팥과 크림치즈, 그리고 겉바속촉한 빵이 특징



▲ 빵만으로 끝이 아니라



▲ 캐릭터 굿즈까지 나왔다



■ 일러스트부터 게임, 1인 크리에이터까지 참가한 특별관




넥스트콘텐츠페어에는 각 지역의 문화산업기관이 선정한 업체 외에도 개인 혹은 소규모 스튜디오 단위로 참가한 업체들을 위한 특별관을 마련했다. 소규모 일러스트 스튜디오부터 비즈 및 맞춤형 프린팅 T셔츠 제작자, 페인팅 전문가, 1인 크리에이터 등 다양한 부스가 마련된 특별관에는 보드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또한 한국저작권협회 등 지역 콘텐츠와는 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업체들을 위한 부스도 위치해있다.



▲ 1인 아티스트, 혹은 소규모 아트팀에서 만든 굿즈들을 엿볼 수 있는 특별관



▲ 굿즈뿐만 아니라









▲ 대학생들의 작품도 전시되어있다



▲ 우리나라의 요괴들을 팝아트 혹은 모던한 스타일로 자아낸 머시월드












▲ 어째 우리가 알던 요괴나 민담 속 캐릭터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 깔끔한 느낌의 디자인을 선보인 하고잡스 부스









▲ 군더더기 없이 심플하면서도 귀여운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 자기만의 스티커를 만들 수 있는 부스는 인기 만점



▲ 생각해보니 할로윈이 얼마 안 남았지만 트릭 or 트리트를 할 수 있는 곳은 얼마나 될까



▲걷다가 지치면 잠시 보드게임관에 들려서 한 판?



▲ 특별관 바로 옆에 마련된 저작권위원회 부스



▲ To be continued...그 결과는 언젠가 공개됩니다



■ 우리 지역 캐릭터는 누구? 우리동네 캐릭터 축제




각 지역뿐만 아니라 코레일, 소방청, 경찰청 등 정부 공공 기관에도 마스코트 캐릭터를 활용하는 등 공공 캐릭터는 우리 주변에 밀접하게 자리잡고 있다. 넥스트콘텐츠페어에서는 이러한 마스코트 캐릭터들을 모아서 잔치를 벌인다는 컨셉의 '우리동네 캐릭터 축제'를 개최, 인기투표와 미니 게임 코너 그리고 관객이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잠시 쉬면서 동네, 혹은 공공 기관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는 '우리동네 캐릭터 축제' 현장을 담았다.



▲ 각 지역, 혹은 공공 캐릭터 굿즈를 확인할 수 있는 우리동네 캐릭터 갤러리



▲ 캐릭터 굿즈보다 옆에 있는 송이가 더 탐나는 걸



▲ 묘한 표정과 주근깨가 포인트인 울산큰애기



▲ 컬러풀한 느낌 그대로, 대구의 '컬러풀프렌즈'









▲ 그 외에도 우리가 몰랐던 여러 캐릭터들이 전시됐다









▲ 맞은편에도 캐릭터 홍보를 위한 부스 및 패널들이 설치되어있다



▲ 가장 열성적으로 어필하고 있는 하남 부스



▲ 어느 새 투표+굿즈를 얻기 위한 다트 들어갑니다



▲ 이건 어디에다 써야 하남?



▲ 미니볼링 등 미니게임이 메인을 즐기던 사람들도



▲ 점점 중앙으로 모인 이유는?



▲ 각 지역 캐릭터팀 VS 관객 간 굿즈를 건 줄다리기 매치 때문이었다



▲ "아까 졌으니 이번엔 이겨봅시다"



▲ "뒤에 줄 미리 당기지 마세요 반칙이에요 반칙"



▲ 기세 좋게 당겨보지만



▲ 커즈유아마이걸~유아디원댓아인비젼인마이드림~



▲ 참가자 분들은 나와서 굿즈 받아가시면 되겠습니다






▲ 비록 지긴 했어도 팬서비스는 확실하게



▲ 다음에도 또 만나요~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