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게임산업 지원, 대상과 예산 모두 감소한다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댓글: 5개 |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게임산업 지원이 대상과 예산 모두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해주고 싶어도 대상이 되는 중소게임사 수가 감소한 게 주된 이유로 꼽힌다. 정부의 제작지원 예산이 게임에서 실감형 콘텐츠로 바뀌는 추세다.

17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0년도 문화체육관광부 성과계획서'에 따르면 내년 게임산업육성 예산은 447억 원이다. 같은 항목의 지난 2018년 결산액이 554억 원, 2019년 예산이 497억 원인 것과 비교해 감소 추세가 이어졌다. 게임물관리위원회 지원 예산은 올해 117억 원에서 내년 118억 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지원 대상인 중소게임업체 수 역시 지난해에 이어 감소 추세다. 내년도 지원 대상 중소게임사 수는 176개로 5년 동안 최저치다. 목표치는 지난 2016년 320개에서 2018년 353개로 증가했다가 지난해 177개로 감소했다.

문체부는 "제작 지원 비중이 낮아지며, 직접적인 중소기업 지원이 감소될 추세를 반영해 목표치를 176개로 설정했다"고 작성했다.

계획서에는 2018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가 모바일 게임의 꾸준한 성장으로 2017년보다 6.5% 오른 13조 9,904억 원에 이를 것이라 추정되어 있다. 또한 e스포츠 산업의 활성화로 PC방 매출이 상승한다고 분석하는 등 e스포츠 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제시되어 있다.

이외에도 계획서에는 게임구독 서비스의 등장, 5G 시대 개막과 관련해 첨단 기술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재되어 있다.

문체부는 계획서에 게임산업 개선사항으로 "미래 시장 선점과 국내 게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건강한 게임 생태계 기반 확대 및 시장 유통구조 개선 등 정성적인 분야에 비중을 두어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대비사항을 전했다.

한편 실감형 콘텐츠 제작지원 2020년 예산은 974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 같은 항목 2018년 결산액은 118억 원, 2019년 예산은 261억 원이었다. 문체부는 국민의 실감콘텐츠 향유 접점을 넓힐 수 있도록 역사적‧문화적 상징성을 지닌 주요 거점지역을 실감형 체험공간으로 집적화하는 신규 사업이 추진할 계획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