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하원의원 연합, 블리자드 하스스톤 이슈 제재 번복 요구

게임뉴스 | 양영석 기자 | 댓글: 12개 |


론 와이든 미국 상원 의원

미국 연방 의회가 공식적으로 블리자드에게 서한을 보내면서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에서 일어난 이슈와 징계에 대해 경고했다.

금일(현지시각 18일), 론 와이든 상원 의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론 와이든 의원을 비롯한 상하원 의원들이 블리자드에게 하스스톤 대회 이슈의 징계에 대해 경고하는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해당 이슈는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에서 프로게이머 Ng 'blitzchung(블리츠 청)' Wai Chung이 홍콩 해방을 외치며 시작됐다. 당시 블리자드 측은 "블리츠 청이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 공식 경기 규정 6.1(o)를 위반했으며, 그의 행동은 블리자드 또는 하스스톤 e스포츠를 대표하지 않는 개별 행동"이라며 그랜드마스터 자격 박탈 및 상금 몰수, 1년간의 출장정지를 내렸고 당시 경기를 중계한 해설 위원들을 퇴출했다. 그러나 지난 12일에는 블리자드의 알렌 브렉 대표가 입장문을 통해 블리츠 청과 해설 위원 2명의 퇴출을 취소, 상금 수여 및 6개월 정지로 징계를 조정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미국 상하원 의원들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고, 액티비전 CEO인 로버트 A. 코틱 대표에게 경고와 우려를 담은 서한을 금일(현지시각 18일) 전했다. 론 와이든 상원 의원은 서한을 통해서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Ng Wai Chung 선수의 상금을 박탈하고 향후 1년간 대회 참가를 금지한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결정에 깊은 우려를 전하기 위해 이 서한을 보낸다"라며, 서한의 발송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서한에서는 "미국 기업에 압력을 행사하여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도록 하는 중국 정부의 움직임이 심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귀사의 결정은 심히 우려스럽다"라며, 액티비전 블리자드에게 홍콩 민주주의 시위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블리츠 청 선수에 대한 제재를 번복할 것을 요구했다.

추가로 서한을 통해 론 와이든 의원은 "당면의 이익 추구에서 눈을 돌려 표현과 사상의 자유 등 미국의 가치관을 고취할 것인지, 중국 시장을 위해 중국 정부의 요구에 굴복할 것인지 결단하라"라고 촉구하며 블리자드를 맹비난했다.

이번 서한에는 연방 상원 론 와이든(Ron Wyden), 마르코 루비오(Marco Rubio) 의원 및 연방 하원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Alexandria Ocasio-Cortez) 의원, 마이크 갤러거 의원(Mike Gallagher), 톰 말리노브스키(Tom Malinowski) 의원이 서명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론 와이든 상원 의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아래는 금일(현지시각 18일) 발송된 서한의 전문이다.



클릭시 확대됩니다.(출처 : 론 와이든 의원 공식 홈페이지)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