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이크로소프트, '건강한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에 대한 강연 발표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자료제공 -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2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컨퍼런스’에 고순동 대표가 참석해 ‘건강한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을 통한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성장(Enabling Sustainable Business Growth- New fundamentals through robust business ecosystem)’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포용적 성장과 지속가능한 경제발전(Inclusive & Sustainable Economic Growth)’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는 한국생산성본부, S&P 다우존스 인덱스(S&P Dow Jones Indices), 로베코샘(RobecoSAM)이 공동주관 했으며, 행사에는 다수의 기업 CEO를 포함해 사회공헌, 윤리경영, 지속가능한발전(SDGs) 담당자 및 정부, 학계 전문가 등 약 400명이 참석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대표는 ‘포용적 성장과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주제로 한 오후 세션에서 ‘책임 혁신(Responsible innovation)’을 기반에 둔 디지털 사회에서의 기술 기업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해당 세션에서 고 대표는 데이터로 촉발된 4차 산업혁명의 엄청난 기회 속에서 클라우드 및 AI(인공지능)를 비롯한 최신 기술의 활용이 다방면에서 가능한 디지털 사회에서, 이제는 기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가 아닌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책임 혁신이 AI 개발의 초기 단계부터 고려되는 AI 개발 원칙과 이를 활용해 실질적으로 환경, 문화유산 등의 보존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AI for Good’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그리고 이러한 책임 혁신이 비즈니스까지 적용되어 모든 사람과 조직이 기술로서의 AI 뿐만 아니라 정책, 사회, 문화 등 다각도에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는 ‘한국형 AI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지원 플랜(AI Country Plan)’의 핵심 목표를 공유했다.

한편,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는 기업의 경제, 환경, 사회, 거버넌스 측면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지속가능성 평가 지수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수준 비교와 책임투자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다.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대표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