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큐로드, "게임 운영에 대한 모든 것 돕는다"

인터뷰 | 박태학 기자 | 댓글: 3개 |




모두에게 사랑받는 게임이 되려면 가장 중요한 게 무엇일까. 답은 하나다. 게임 좀 해봤다면 누구나 아는 정답이다. 재밌는 게임, 잘 만든 게임이어야 한다. 그렇다면, 모두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게임이 되려면 어떤 게 필요할까. 이또한 답은 어느 정도 정해져 있다. 유저의 관심을 사로잡는 업데이트, 혹은 안정적인 운영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큐로드는 운영에 특화된 회사다. 게임사가 게임을 만들면, 번역, QA, CS 등 서비스 및 운영에 관련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가장 중요한 건 유저들과 소통하는 역할이다. 덕분에 게임사는 좀 더 좋은 게임을 만드는 데 오롯이 집중할 수 있다. 지스타 B2B 존에서 만난 변남용 큐로드 사업본부장은 "ㅇㅇㅇ"라며 회사의 가치를 강조했다.





매해 꾸준하게 지스타에 참가하게 된 배경이 궁금하다.

약 2년 전부터 글로벌 게임사들의 지스타 참여 비중이 급속도로 늘었다. 이들이 국내 시장에 게임을 서비스할 때 우리가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서 꾸준히 참가하게 됐다. 구체적으로는 마케팅이나 컨설팅, 운영, QA, CS 등으로, 이런 부분에서 외국 게임사들은 국내 시장에 대한 경험이나 서비스 노하우가 부족한 게 현실이다.


그렇다면 큐로드의 주 업무를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줄 수 있나.

어떤 게임사든 자신들의 게임을 현지에 서비스할 때 '이게 현지에서 통할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기 마련이다. 이런 부분에 대한 컨설팅을 해주는 것이다. 한국 게임시장의 현황을 짚어주고 게임이 기획 의도대로 개발되었는지 QA도 해준다. 또한, 큐로드가 보유한 게임 디바이스만 약 300종에 이르는데, 이것들을 활용해 모바일 게임의 기기 호환성 테스트도 진행한다.

그리고 국내 서비스되는 모바일 게임들은 대부분 네이버 카페를 통해 커뮤니티를 운영한다. 이런 부분에 대한 CS, 고객 문의에 대한 상담 및 관리까지 진행한다. 게임 개발과 퍼블리싱을 제외한 게임 서비스 전반에 대한 것들을 담당한다고 보면 된다.


회사 규모가 어떻게 되나.

현재 직원은 230명 정도다. 2015년도에 설립했으니 성장 속도는 비교적 빠른 편이라 생각한다. 서울 여의도에 본사가 있고, 부산에도 지사를 두고 있다.


게임사 내에도 CS, GM 담당 팀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큐로드가 하는 일은 이러한 사내 팀이 하는 업무와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우리가 그 선을 정하진 않는다. 고객사의 니즈에 맞춰 업무를 진행하는 편이다. CS, GM을 비롯한 운영 조직이 게임사 내에 있더라도 우리와 계약해서 협업하는 경우도 있고, 그런 조직이 없어서 우릴 찾는 경우도 있다. '우리가 어디까지 할 수 있습니다'라고 먼저 말하진 않고, 시간와 상황에 맞춰 업무를 진행한다.


그렇다면, 게임사가 큐로드와 협업해 얻는 이점 중 대표적인 게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고객사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데, 일단 고객사가 운영이나 마케팅 역량이 전혀 없는 경우, 우리 회사가 보유한 노하우를 통해 최대한 도와줄 수 있다. 또, 자체적으로 역량을 갖춘 경우에는 해당 업무를 좀 더 탄력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게임 서비스 초반엔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기에 우리와 함께 하면서 상황에 따라 내부 인력을 유동적으로 늘리고 줄일 수 있다.


번역 관련 업무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른 업무도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번역은 해당 게임 및 장르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하면 오역이 많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 부분은 어떻게 해결했나.

번역이 언어를 바꾸는 일이긴 하나, 해당 장르를 잘 이해하는 게이머가 번역하는 것과 그냥 일반인이 번역하는 결과물에는 차이가 있다. 큐로드의 경우, 게임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인력들이 꼼꼼하게 번역하고 있고, 번역이 끝나면 QA팀이 별도로 번역 검수까지 진행한다.





솔루션을 접수하고 게임에 적용하는데까지 기간이 어느 정도 걸리는지 궁금하다.

한 달 정도 시간이 있다면 좋겠지만, 대부분 그렇게 여유롭지는 못하다. 늦어도 출시 2주 전에는 들어와야 서비스할 수 있다. 그리고 QA는 약 1달 이상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


한국에 들어오는 외국 게임사가 주로 요구하는 점, 그리고 국내 게임사가 외국 진출할 때 주로 요구하는 점에도 차이가 있을 것 같다..

외국 게임사의 경우 국내 게이머들의 정서나 이에 맞춘 이벤트 등을 많이 묻는다. 또, 한국 내 디바이스 점유율도 외국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기에 기기 호환성 체크도 요청해온다. 그에 반해 국내 게임사는 외국 나갈 때 현지 유저들의 피드백을 특히 궁금해한다. 그게 가장 큰 차이다.


큐로드가 다른 게임 운영 대행 전문회사와 구분되는 강점이 있다면.

진행하는 업무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큐로드는 우리나라에서 게임 운영대행사업을 가장 오랫동안 해온 사람들이 모여 만든 회사다. 그렇기에 아웃소싱 쓰는 게임사들이 왜 쓰는지에 대한 니즈를 잘 알고 있고 인력, 업무에 대한 대응도 빠른 편이다. 아웃소싱은 탄력적으로 인력이 운용되다보니 기본적인 볼륨이 중요하다. 게임 플랫폼, 장르별로 적합한 인원이 붙어야 한다. 이런 부분은 다른 업체들과 비교해 앞서 있다고 생각한다.


11월 14일부터 11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 2019가 진행됩니다. 현지에 투입된 인벤팀이 작은 정보 하나까지 놓침없이 전해드리겠습니다. ▶ 인벤 지스타 2019 뉴스센터: https://bit.ly/2plxEaj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