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올스타전] 망설임 없는 1:1 승부사들, '더샤이-브위포-리바이-우지' 4강 진출

게임뉴스 | 장민영, 유희은 기자 | 댓글: 7개 |



한국 시각으로 7일 2019 LoL 올스타전 2일 차 일정이 진행됐다. 2킬을 기록하거나 포탑을 파괴해야 승리하는, 시간이 끌리면 서든 데스 모드가 발동하는 새 방식과 함께 다양한 양상이 나왔다. 먼저 2일 차 2경기에 치뤄진 16강 대결에서는 얀코스-리바이-더샤이-미키-포포-브위포-캡스-우지가 올라가 8강에 올랐다. 그 중 '더샤이-브위포-리바이-우지'가 8강에서 승리하며 상위 라운드로 향했다. 미드 라이너인 '페이커-도인비-캡스'는 아쉽게 탈락하며 1:1 토너먼트 일정을 마무리했다.

첫 경기에서는 G2의 정글러 얀코스가 FPX 티안을 상대로 승리했다. 서든 데스 모드와 함께 소위 '자기장'이 조여오는 긴박한 상황, 얀코스는 눈덩이를 활용해 아칼리를 추격했다. 한 합에 끝까지 딜을 넣으면서 승리를 거뒀다.

이어진 경기에서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출격했다. '페이커'는 아칼리로 리바이의 트리스타나를 상대했다. 리바이는 단단하게 포탑을 끼고 서든 데스까지 경기를 끌고 가더니 마지막 싸움에서 보호막을 활용해 버티며 승리를 거뒀다. '더샤이' 강승록은 에비의 탐 켄치를 상대로 피오라로 CS부터 교전까지 압도하는 모습으로 여전히 강하다는 점을 증명했다.

G2와 유럽의 승리는 계속 이어졌다. 스카너라는 카드를 뽑은 미키가 시작부터 과감하게 아나나식의 드레이븐에게 달려들어 싸움을 열었다. 스카너가 아슬아슬하게 살아남으면서 기세를 이어가며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프나틱의 브위포 역시 올라프로 가볍게 파부의 클레드를 제압했다.

양보 없는 승부도 나왔다. '도인비' 김태상은 주력 챔피언 중 하나인 라이즈로 포포의 이렐리아와 미드 라이너 자존심 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정교한 스킬샷을 자랑한 포포가 라이즈를 압살하며 상위 라운드로 향했다. 캡스 역시 G2의 기운을 이어갔다. 시작부터 다리우스로 레넥톤을 잡아주면서 압도해 일방적인 승리를 챙겼다. 2년 연속 1:1 토너먼트 우승 후보를 노리는 듯한 압도적인 기량이었다.

16강의 마지막 대결은 한 때 세계 최고의 원거리 딜러 후보로 손꼽혔던 '뱅' 배준식과 우지의 대결이었다. 우지는 바루스로 '뱅'의 야스오를 숨 쉴 틈 없이 몰아쳤다. 우지는 야스오의 바람장막이 빠진 타이밍을 정확히 노려 게임을 끝냈다. 8강에서는 1:1 토너먼트 우승자 출신인 우지와 캡스가 대결하게 됐다.




'더샤이'는 8강 첫 경기에서도 압도적이었다. 앞서 연패했던 아칼리로도 승리하는 그림을 만들어냈다. 미키의 쉬바나를 끊어주고 포탑까지 파괴하면서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페이커'를 꺾고 올라온 리바이는 8강에서도 그 기세를 이어갔다. 베인으로 얀코스의 올라프 도끼를 피해가며 날렵한 카이팅을 선보였다. 세 번째 경기에서 브위포가 렝가로 포포의 이렐리아를 꺾었다. 귀환하는 타이밍을 맹수처럼 노려 끊어내면서 멋지게 승리로 장식했다.

8강의 마지막을 장식할 대결에서 1:1 토너먼트 우승자 출신인 캡스-우지가 만났다. 캡스는 키아나로 CS에서도 앞서가더니 킬까지 기록했다. 방어막을 빼낸 뒤 유유히 점화와 함께 킬을 내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마지막 서든 데스 타이밍에 우지가 침착하게 만회했다. 뒤를 잡으려는 캡스의 움직임을 밀어내면서 반격에 성공하며 극적으로 4강으로 향했다.


2019 LoL 올스타전 1vs1 모드 2일 차 결과

16강
얀코스 승 vs 패 티안
리바이 승 vs 패 '페이커' 이상혁
'더샤이' 강승록 승 vs 패 에비
미키 승 vs 패 아나나식
포포 승 vs 패 '도인비' 김태상
브위포 승 vs 패 파부
캡스 승 vs 패 클로저
우지 승 vs 패 '뱅' 배준식

8강
'더샤이' 강승록 승 vs 패 미키
리바이 승 vs 패 얀코스
브위포 승 vs 패 포포
우지 승 vs 패 캡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