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올스타전] "죄송한 마음과 감사한 마음이..." '클리드' 김태민 인터뷰

인터뷰 | 유희은, 장민영 기자 | 댓글: 55개 |



지역을 대표하는 최고의 인기 선수들만 올 수 있는 LoL 올스타전. 그만큼 출전 기회를 잡는 것 역시 쉽지 않은데요. '클리드' 김태민은 국내 프로 무대에 오자마자 SKT T1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LCK 우승과 롤드컵 4강 진출에 기여하면서 동시에 많은 팬들이 생겼습니다. 올스타전 투표에서 '페이커' 이상혁에 이어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보여줬죠.

올스타전에 와서도 완벽한 적응 능력으로 LCK를 빛내고 있었습니다. 전략적 팀전투(꼬마부) 결승전에 오르는 가 하면, LCK-LPL 대결에서 탑 람머스로도 승리를 거뒀답니다.

하지만 올스타에 참가하는 '클리드'의 마음은 단순히 기쁘지만 않았습니다. 올스타 투표 이후 이적 소식을 알리게 된 '클리드'는 투표해준 SKT T1의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있었기 때문인데요. 인터뷰를 통해 LoL 올스타전에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이 동시에 든다는 '클리드'의 말을 들어봤습니다.


Q. 올스타전에 처음 오게 됐습니다. 소감이 어떤가요?

제가 올스타전도 처음이지만 미국도 처음 오는 거라서, 어딜 가든 재밌는 일이 있을 거 같고 기분 좋습니다.


Q. LCK-LPL 올스타 대결에서 생각보다 쉽게 승리를 가져왔습니다.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을까요?

저는 '도인비' 선수랑 사전에 미리 누누와 람머스를 하자고 얘기했었든요. 재밌기도 했는데 승리까지 해서 1석 2조인 거 같아요. 원래는 제가 '더 샤이' 선수와 함께 탑에서 만난다고 알고 있었는데, '도인비' 선수가 탑에 오게 되면서 재밌는 구도로 라인전을 하게 되어 더 즐거웠습니다.


Q. 어쩌다 '클리드' 선수가 탑 라인에 서게 되었나요?

제가 평소에 정글을 많이 해보기도 했고, 다른 라인을 갔을 때 상대방이 프로면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있었거든요. 이런 기회가 흔하지 않을 거 같아서 탑 라인에 서게 되었습니다.


Q. 리 신하면 '클리드' 선수인데, 오늘 '페이커' 선수의 리 신 플레이를 어떻게 보셨나요?

초반에 '페이커' 선수의 리 신이 어디 있는지 잘 안 보였거든요(웃음). 나중에 보니까 성장도 잘 됐고, 잘하더라고요. 괜찮았어요.


Q. 이번 LCK-LPL 올스타 대결에서 '페이커', '클리드' 선수의 데스 지분률이 상당한데요(웃음).

저희가 딜러들의 데스를 잘 막아줬다는 느낌으로 가면 괜찮을 거 같아요(웃음).


Q. 시작 전에 이길 거라고 예상했나요?

이길 거까진 예상하지 못했는데 이기든 지든 '재밌게 하자'는 마인드로 임했고요. 원래 '더 샤이' 선수와 탑에 서기로 했을 때도 '재밌게 하자'는 마인드였어요.


Q. '더 샤이' 선수와 탑에서 만났으면 라인전 이길 수 있었나요?

뭘해도 제가 졌을 거 같아요.


Q. 올스타전에 와서 흥미롭게 본 모드가 있나요?

U.R.F 모드를 해보고 싶었는데, 못해서 약간 아쉬워요.


Q. 마지막으로 올스타전 보내주신 팬분들께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우선 죄송하면서도 감사한 게 있어요. 사실 이번 올스타전을 SKT T1 팬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오게 됐는데, 제가 젠지로 이적하게 되어서 마음이 씁쓸했거든요. 흔치 않게 온 기회인 만큼 남은 올스타전 잘 즐기다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