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이커즈 1945 IP 신작 '브릭스 슈터' 구글플레이 글로벌 출시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댓글: 3개 |
자료제공- 에스엔씨엔터테인먼트


에스엔씨엔터테인먼트(대표 손명락)는 자사가 보유한 90년대 인기 아케이드 슈팅게임 IP인 '스트라이커즈 1945'를 활용하여, 벽돌깨기 슈팅 게임 <브릭스 슈터>를 구글 플레이를 통해 전세계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브릭스 슈터>는 원작슈팅게임 '스트라이커즈 1945-2'를 모티브로 제작한 벽돌깨기 슈팅 장르의 게임으로, 한 손가락 터치로 누구나 쉽게 플레이 할 수 있을 만큼 단순한 조작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게임 진행은 한 줄 씩 내려오는 벽돌을 '스트라이커즈 1945' 전투기 미사일로 모두 격파해 미션을 클리어하는 방식이며, 위험 상황이 되었을 때 모티브가 된 '스트라이커즈 1945-2' 원작에 나오는 전투기를 플레이 도중 선택하여 벽돌을 대량 파괴, 순간적으로 위기를 피해가는 쾌감을 주어 벽돌깨기 장르 팬 뿐 아니라, 원작 슈팅게임 팬들에게도 친근함을 선사한다.

또한 플레이 가능한 6종의 각 전투기는 각각 다른 미사일 개수와 파워를 갖고 있어서, 선택의 재미 뿐 아니라 화려한 이펙트와 타격감을 즐길 수 있으며, 미사일 스킨과 미사일 크기도 플레이어가 원하는대로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주)에스엔씨엔터테인먼트 손명락 대표는 "<브릭스 슈터>는 원작 슈팅게임의 타격감과 조작감을 벽돌깨기 장르와 적절하게 결합하여, 기존 벽돌깨기 장르에서 한층 진일보한 신선한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브릭스 슈터> 뿐 아니라 앞으로도 90년대 오락실 슈팅게임의 대명사였던 '스트라이커즈 1945'의 IP를 활용한 2차 저작물 게임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보이겠다"는 다짐을 내비쳤다.

한편 (주)에스엔씨엔터테인먼트는 '스트라이커즈 1945' 시리즈 뿐 아니라 건버드2, 텐가이 등 오락실 슈팅 게임의 명가 '사이쿄' 게임의 글로벌 판권을 갖고 있는 모바일 게임개발 및 퍼블리셔이며,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또는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