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 2019 올해의 e스포츠 팀은 T1... '앰비션' 강찬용 '아너스' 수상

게임뉴스 | 심영보,유희은 기자 | 댓글: 25개 |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2019년 e스포츠 명예의 전당 헌액식이 17일 서울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개최됐다.

e스포츠 명예의 전당 헌액식은 한 해 동안 국내외 e스포츠 대회에서 활약한 현역 선수들을 기록하고, 은퇴한 선수들을 영구 헌액하는 자리로, 지난 2018년 e스포츠 명예의 전당 개관식 이후 이번이 두 번째 행사다. 시상 내용으로는 현역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히어로즈', 은퇴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아너스', 팬 투표를 통해 1년간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 전시되는 ‘스타즈’가 있다.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회장은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은 e스포츠 선수들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개관됐다. 지난 한 해 동안 약 4,500명이 방문했고, 국내외 e스포츠에 관심을 두고 있는 여러 관계자들이 들러주었다. 새롭게 명예의 전당에 헌액될 선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축사를 보냈다.


■ 6명의 '스타즈'

- '칸' 김동하, '페이커' 이상혁, '마타' 조세형(리그 오브 레전드)
- 이영호, 정윤종(스타크래프트)
- 문호준(카트라이더)




종목선정기관의 전문-일반 종목에서 활동한 선수 중 당해 종합/국제/국내 대회에서 입상한 선수가 자격 기준이었다. 선정위원회에서 3배수로 후보를 의결하고, 온라인 팬 투표를 통해 상위 6명이 선정되는 방식이다. 팬들의 애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상이라고 볼 수 있다.

총 여섯 명의 선수가 수상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에서 '칸' 김동하, '페이커' 이상혁, '마타' 조세형까지 세 명의 선수를 배출했다. 이들은 모두 2019년 SKT T1 소속으로 활동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팬들의 선택을 받으면서 2회 연속 '스타즈'에 오르게 됐다.

스타크래프트 선수 두 명이 새롭게 '스타즈'에 이름을 올렸다. 역사상 가장 완벽한 테란 이영호와 2019년 다양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정윤종이 수상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카트라이더 리그의 흥행에 힘입어 문호준이 '스타즈' 영예를 안았다.


■ 7명의 '히어로즈'

- '상윤' 권상윤, '칸' 김동하, '도인비' 김태상, '김군' 김한샘(리그 오브 레전드)
- 정윤종(스타크래프트)
- 유창현(샌드박스 게이밍)
- 정현호(철권7)

'히어로즈' 수상 자격은 선정 종목 및 경력 인정 대상 대회 기준으로 종합/국제 대회에서 준우승 이상, 국내 프로대회 3회 이상 우승, 스타 프로리그 100승 이상, LCK 1천 킬 이상 중 하나의 조건을 충족한 선수였다.

기존에 선정된 약 170명의 선수에 더해, 선정위원회 심의 의견을 통해 7명의 선수가 새롭게 '히어로즈'로 등극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상윤' 권상윤, SKT T1 소속으로 두 번의 LCK 우승을 이끈 '칸' 김동하, 롤드컵 챔피언에 오른 '도인비' 김태상과 '김군' 김한샘이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선수로 수상했다.

그 외 종목으로는 카트라이더의 유창현, 스타크래프트의 정윤종, 철권7의 정현호가 '히어로즈'에 이름을 올렸다.


■ 2명의 '아너스'

- '앰비션' 강찬용, '벵기' 배성웅(리그 오브 레전드)




'히어로즈'에 선정된 선수 중 경력 5년 이상, 은퇴 발표 이후 1년 이상 경과한 선수가 '아너스'에 오를 수 있었다. 선정위원회 후보 의결 후, 투표인단 투표에서 70% 이상이 찬성하고, 본인이 헌액에 동의하는 은퇴 확인서를 작성해야 했다.

'아너스'에 오른 첫 번째 선수는 '앰비션' 강찬용이었다. 최근 스트리머로도 활발하게 활약하고 있는 '앰비션'은 선수 시절 롤드컵 1회 우승, LCK 2회 우승이라는 대단한 업적을 기록한 바 있다. LCK 1,000킬을 달성한 선수이기도 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앰비션'은 "뜻깊은 상을 받게 돼서 감사하다. 선수 생활 동안 상을 받을 일이 많지는 않았다. 열심히 한 과거들이 다 합쳐져서 이런 상을 받게 된 것 같다. 앞으로도 '아너스'에 걸맞는 활동을 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뱅기' 배성웅 또한 '아너스'에 선정됐다. '페이커'를 제외하고 역사상 최고의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커리어를 쌓은 선수다. 세 번의 롤드컵 우승, 다섯 번의 LCK 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군 복무 중인 '뱅기'는 이날 시상식에 참여하지는 못했다.


■ 올해의 e스포츠 종목상, 올해의 e스포츠 팀상, 공로상

- 올해의 e스포츠 종목, '카트라이더'
- 올해의 e스포츠 팀, 'T1'
- 공로상, '펍지주식회사 조웅희 부사장'




이어진 2부 무대에서는 2019년 e스포츠인의 밤 행사가 진행됐다. 올해의 e스포츠 종목상, 올해의 e스포츠 팀상, 공로상이 주어졌다.

올해의 e스포츠 종목상은 넥슨코리아의 카트라이더에 돌아갔다. 카트라이더는 2019년 재도약을 통해, 야외무대 결승을 진행하는 등 새로운 e스포츠로 급부상했다. 올해부터는 리그를 확장해 풀리그 방식을 채택하고 주 2회로 펼쳐지고 있다.

올해의 e스포츠 팀은 T1이었다. T1은 SKT T1에서 이어진 역사 깊은 e스포츠 팀이다. 스타크래프트는 물론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도 많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에서 LCK 2회 우승, 롤드컵 4강, MSI 4강에 오르며 큰 활약을 펼쳤다.

끝으로 공로상은 펍지주식회사 조웅희 부사장에게 돌아갔다. 조 부사장은 "게임을 런칭한지 3년밖에 되지 않아 아직은 갈 길이 멀지만, 앞으로 e스포츠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마쳤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