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X '쿼드' 송수형, 출장 정지 '도란' 대신 첫 경기 뛴다

게임뉴스 | 신연재 기자 | 댓글: 29개 |



1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도란' 최현준의 빈 자리는 신인 '쿼드' 송수형이 채울 예정이다.

드래곤X의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로스터가 한국e스포츠협회 보도 자료를 통해 공개됐다.

눈길을 끈 것은 징계를 받아 첫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도란'이 탑 단독 주전으로 등록되어 있다는 점과 미드라이너 '쿼드' 송수형이 새롭게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는 것이다.

드래곤X 관계자는 인벤과의 전화 통화에서 "'쿼드' 선수가 '도란' 선수를 대신해 첫 경기에 출전하는 것이 맞다"고 전했다. 다만, 기존 미드라이너 '쵸비' 정지훈과 '쿼드' 중 누가 탑을 소화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이야기했다.

드래곤X의 연습생 출신인 '쿼드' 송수형은 출중한 실력으로 데뷔 전부터 좋은 평가를 들어온 유망주 중 한 명이다. 지난해 KeG 울산 소속으로 2019 대통령배 KeG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2019 KeSPA 컵을 통해 얼굴을 비춘 바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