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고른 활약 보여준 아프리카 프릭스, 드래곤X에 1세트 선취

경기결과 | 신연재, 석준규 기자 | 댓글: 17개 |



5명 고루 활약한 아프리카 프릭스가 드래곤X에 1세트를 선취했다.

아프리카 프릭스 상체의 유기적인 움직임이 대량 득점으로 이어졌다. 드래곤X가 미드에서 CS 격차를 크게 벌리며 기분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가운데, '스피릿' 이다윤의 카서스가 탑 갱킹에 이은 '올인' 김태양 판테온의 지원으로 전사자 없이 2킬을 챙겨갔다.

드래곤X가 칼을 빼어든 봇 다이브에서도 아프리카 프릭스가 이득을 봤다. 이번에도 판테온의 빠른 지원이 힘이 됐고, '미스틱' 진성준의 바루스와 '젤리' 손호경 브라움의 대처도 굉장히 좋았다. 그 사이 카서스는 미드에 협곡의 전령을 풀어 타워 체력을 크게 깎았다.

탄탄한 CS를 바탕으로 힘을 축적한 드래곤X는 난전을 통해 흐름을 바꿨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이니시에이팅을 역으로 받아쳐 오히려 2킬을 챙겼다. 하지만, 아프리카 프릭스 역시 전투에 일가견이 있는 팀이었다. 판테온의 궁극기로 전투를 연 아프리카 프릭스는 전장을 뒤흔든 세트의 활약을 앞세워 전투를 대승했다. 전리품은 바론이었다.

다음 전투 역시 아프리카 프릭스가 원하는 그림으로 그려졌다. 탄탄한 앞라인 판테온과 세트에 이어 '데프트' 김혁규의 미스 포츈을 무력화하는 브라움, 폭딜의 카서스와 바루스로 이어지는 한타 구도는 완벽하고, 막강했다.

이제 글로벌 골드는 5,000 이상 벌어졌다. 화력 싸움이 상대가 안됐다. 봇에서 세트의 이니시에이팅으로 또다시 전투를 승리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거침없이 드래곤X를 몰아붙였고, 그대로 쌍둥이 타워에 이어 넥서스를 터렸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