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DRX 맏형 '데프트' 김혁규, "중심 잡은 '도란' 기특해"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 댓글: 20개 |



"'도란'이 중심 잡아줘 기특하다"

15일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0 우리은행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9일 차 1경기에서 드래곤X가 접전 끝에 아프리카 프릭스를 2:1로 제압했다. 패승승이 나온 끈질긴 경기였고, DRX의 후반 집중력과 판단이 돋보였다.

다음은 경기에 승리한 '데프트' 김혁규와의 인터뷰다.


Q. 4연승에 성공한 소감은?

한 판, 한 판 이길 때마다 거품이 쌓여가는 것 같아서 걱정이 되긴 한다(웃음). 그렇지만 이겨가면서 오히려 더 열심히 하게 되고, 자신감도 계속 계속 늘어나고 있어서 긍정적이다.


Q. 연습 때 이 정도의 경기력은 아닌가?

처음에 비해서는 스크림도 계속 좋아지고 있는데, 4연승을 할 정도로 연습 때 완벽하진 않은 것 같다. 아무래도 실전에서는 1세트에 패배했을 때 김대호 감독님이 분석을 잘 해주신다. 그래서 2세부터 경기력이 잘 나오는 것 같다.


Q. 오늘도 1세트에 패배했다. 끝나고 어떤 피드백이 있었나?

레넥톤-엘리스 시너지가 나는 조합을 뽑았는데, 초반 인베이드 시작부터 탑에 힘을 실을 수 없는 상황이 나왔다. 그런 점 때문에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는데, 감독님이 왜 그렇게 됐는지 원인을 잘 분석해주셨다.


Q. '도란' 최현준이 오늘 탑에서 고생을 좀 많이 했다. 피드백이 어땠을지 궁금하다.

경기에서 힘들어 했던 것보다는, 감독님이 경기 끝나고 피드백을 강하게 하셨다. 평소보다 더 못했다고 생각을 하셨는지 정신을 차리게 해주셨다. 사실 '도란' 선수가 멘탈이 부셔지지 않았을까 걱정이 되기도 했는데, 오히려 중심을 잡았던 것 같다. 기특하다.


Q. '미스틱' 진성준이 다양한 원거리 딜러를 선택한 반면, 오늘 미스 포츈만 세 번을 했다.

징크스나 이즈리얼은 같은 챔피언은 나도 하고 싶어하는 픽들인데, 지금은 성능이 좋지 않아서 안 하는 거다. 재미없는 챔피언을 계속 하는데 게임도 지면 억울할 것 같아서 꼭 이기고 싶었다(웃음).


Q. 다음은 T1과의 경기다. 바텀 매치업이 중요할 것 같은데?

T1은 딱히 구멍이 없다고 생각하고, 무난하게 갔을 때 한타를 잘하는 팀이라고 판단한다. 우리도 정말 강팀이 되려면 '반반' 갔을 때 잘해야 한다. 한타 위주로 준비해보겠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시즌 시작 하기 전에 너무 응원을 과분하게 받아, '성적이 잘 안 나오면 어쩌나...' 걱정을 많이 했다. 지금까지는 팬들의 응원 덕분에 성적이 잘 나오는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 계속 응원 부탁드린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