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컴투스와 모바일 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 개발한다

게임뉴스 | 정수형 기자 | 댓글: 40개 |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차기 기대작 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WORLD OF ZENONIA):가제’의 글로벌 성공을 위해 컴투스와 전격적인 협력 작업에 돌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월드 오브 제노니아(WORLD OF ZENONIA)’는 게임빌의 글로벌 히트 IP인 ‘제노니아’ 시리즈에 기반한 MMORPG 프로젝트로 게임 개발은 컴투스가 진행한다. 컴투스는 오랜 기간 글로벌 모바일 게임 개발에 관한 역량을 갖추어 왔다. 특히 현재 개발 중인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과 함께 MMORPG 장르에 대한 개발 역량을 결집함으로써 추가적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게임빌은 ‘제노니아’ 시리즈를 글로벌 시장에 성공시킨 경험을 보유한 만큼 ‘월드 오브 제노니아(WORLD OF ZENONIA)’의 퍼블리싱을 담당한다. 오랜 기간 다양한 모바일 게임의 전 세계 서비스 노하우를 선도해 오고 있으며 모바일 대작 ‘탈리온’ 등으로 글로벌 MMORPG 서비스 운영 능력을 성공적으로 보여준 바 있다.

아울러 주요 국가에 소재한 해외법인 네트워크를 통해 거점별 맞춤형 마케팅과 지역별 문화적 특성을 반영한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업그레이드 시키고 있다. 게임빌은 차기작의 글로벌 서비스 부문에 집중함으로써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인다는 전략이다.

‘제노니아’ 시리즈는 게임빌이 자체 개발해 2008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총 7개의 시리즈로 글로벌 누적 6,3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히트 IP다.

특히, ‘제노니아2’는 한국 게임 최초로 미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1위를 기록하는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MMORPG장르로 새롭게 돌아올 ‘월드 오브 제노니아(WORLD OF ZENONIA)는 원작의 감성을 계승하고, 카툰렌더링 방식의 완성도 높은 3D 그래픽으로 구현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게임빌과 컴투스는 모바일 통합 플랫폼인 ‘하이브’를 비롯해 해외 법인 통합 등 다양한 협력 효과를 발휘해왔다. 이번에 차기 기대 게임 프로젝트의 전격 협력을 계기로 상호 시너지 창출을 한층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제노니아’ 시리즈는 전 세계 시장에서 흥행했던 인기 IP인 만큼 양사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긴밀한 협업 시스템을 구축하여 공동의 글로벌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